2017년 6월 13일


 

민 14:42 여호와께서 너희 중에 계시지 아니하니 올라가지 말라 너희의 대적 앞에서 패할까 하노라내 생각으로 일관하다가 맞이하는 비극이 '하나님의 부재'이다. "여호와께서 너희 중에 계시지 아니하니.." 그 날 아침에도 성막에선 번제를 드렸을 것이다. 우리 식으로 말하자면 여전히 주일에 예배를 드렸지만 하나님은 함께 하지 않으셨다는 것이다.내가 하나님 약속은 제쳐둔채 내 생각을 고수하면 하나님은 더 이상 주님이 아니시다. 본문은 하나님은 주님 아닌 자리는 떠나시는 분임을 알려준다. 성막이 있고 번제물을 드려도 그 제물을 받으시는 분은 안계시는 기막힌 일이 벌어진다.대적이 있을 때 하나님의 부재는 치명적이다. 패배가 명백하기 때문이다. 그 뒤엔 괴로움이 따른다. 인생은 더 고달파진다. 우리네 인생이 고달팠던 이유, 대적처럼 다가오는 문제 앞에서 속수무책이었던 이유가 바로 이때문이 아니던가? 하나님 말씀을 제끼면 하나님을 제끼는 것과 같고 정도가 심하면 하나님은 떠나신다. 그나마 모세는 그들 중에 하나님께서 안계신 것을 알았지만 이스라엘은 그것도 몰랐다. 후회를 해도 소용없었다. 후회 이전에 마음가짐의 기본문제였기 때문이다. 이스라엘은 지금 뭔가를 하기 위해 어디를 올라갈 입장이 아니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뭔가를 행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를 재정비하는 것이었다. 그게 안되면 올라가도 뭘 해도 소용이 없다. 은정에서 잘해야 되겠다. 주님, 우리에게 긍휼을 베푸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