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영성 - 물두멍이야기

물두멍이야기 1

우리의 영혼은 정화를 필요로 합니다.

갖은 얼룩이 묻어있기 때문이지요. 우린 대부분 '하지말라' 수준에서 자신감을 찾으려합니다. 그러나 '하라'의 부분은 더 넓고 수준높은 삶을 요구합니다.

수도원의 수도사들이 죄지을 일이 없어 당당할 것 같아도 끊임없이 회개하는 이유는 '하라'의 대목 때문입니다.

 

물두멍 앞에서 자신의 얼룩을 보는 개인묵상은 개인의 정화를 가져오고, 정원에서의 나눔은 공동체정화라는 시너지를 가져옵니다. 개인의 정화와 공동체의 정화가 구비될 때 하나님은 그 그릇의 상태에 합당한 은혜를 부어주십니다.

 

제사장이 물두멍 앞에 나아가 수족을 씻지않으면 임재하신 성소에 들어갈 수 없었듯 묵상의 자리에 나가지않으면 '깊은데'로 가기 어렵습니다. 제사장이 얼마나 구별된 삶을 살던 사람이었나요. 그래도 늘 씻지않으면 안되는 곳이 물두멍 앞이었습니다.

 

개인의 영혼과 공동체가 말씀으로 자꾸 정화되어가면 성령의 생수의 강이 열리는 은혜가 임할 것입니다. 생수의 개천이나 생수의 웅덩이가 아니라 세상을 치유하는 생수의 강이 흐르는 것이지요. 우리 은정은 그 초기과정에 있습니다. 열리느냐 아니냐, 개천이냐 강이냐를 좌우하는 기로에 서있다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주님은 정화된 영혼, 정화된 공동체를 쓰십니다.

 

엡 5:26-27이는 곧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 거룩하게 하시고. 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사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이라

 

은정 식구들의 묵상영성의 뿌리내림을 간절히 기원합니다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