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5:26-27

마 15:26-27 대답하여 이르시되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하지 아니하니라 여자가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



수로보니게 여인이 귀신 들린 딸의 문제를 가지고 주님을 찾았을 때 주님의 반응은 삭막했다. 침묵하셨는가 하면 모욕도 주셨다. 이방인이라고 다 그러시지는 않았다. 유독 이 여인에게만은 냉담하셨다. 그럼에도 이 여인은 물러서지 않는다. 기어코 응답하셔야 할 실마리를 찾아낸다. 주님은 칭찬하시며 응답하신다.


기도해본 사람이라면 절박한 상황에서 간절히 기도했을 때 침묵에 부딪히는 경험을 가지고 있다. 본문처럼 주님이 모욕하는 건 아니지만 주변의 눈초리가 그 비슷한 느낌을 가지게 할 때도 있다. 요청이 제 때에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불쾌감 같은 것도 지닌다. 기도의 과정에서 침묵과 모욕이 주는 연단은 지금도 종종 발생한다.


여인은 그리스도의 주권에 대한 깨달음이 분명했다. 거의 백부장 수준이다. 여인은 주님에게서 사람 대접받기를 고집하지 않았다. 개 같이 여김을 받아도 자기에겐 여전히 그리스도가 주인임을 드러낸다. 인간의 죄성이 지닌 그 지독한 자기중심성이 보이지 않는다. 가난한 심령을 지녔으며 예수님의 주권과 본성을 통찰한 심지를 지녔다.


이 아침에 나는 뒤통수를 맞는다. 상황을 분별할 때 내 안에서 타락한 자기중심성이 얼마나 작동했는지를 깨닫는다. 주님의 주권과 위상에 대한 오독, 주님의 본성에 대한 무지 등이 철철 넘친다. 회개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