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5:3

마 15:3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는 어찌하여 너희의 전통으로 하나님의 계명을 범하느냐



유대인들은 십계명과 그 세칙을 적용하는 과정에서 여러 규정을 만들었다. 본문에서는 결례와 헌물에 관한 규정이 언급된다. 그런 규정들이 세월을 지나 전통으로 자리잡고는 십계명과 같은 모법의 정신을 흐리게 하는 일들이 많아졌다. 어느 누구도 그 점을 언급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예수님은 단호하게 그 허실을 지적하신다. 인간은 틈만 있으면 영을 육으로 변질시킨다.


예배사를 보면 피아노 사용문제를 놓고 교회간에 분쟁이 일어난 적이 있었다. 올갠만 써야지 왜 피아노같은 세상 악기를 쓰냐는 것이었다. 지금은 피아노가 없어서 못쓰는 상황이 되었다. 주보를 바꾸다가 교회의 전통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결국은 사직했다는 목회자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바리새적 경향은 예수님 당시만이 아니라 오늘날에도 계속 이어지고있는 것이다.


내게도 그런 구멍이 있을 터이다. 나 개인의 판단이나 편의에 따라 자리잡은 고정관념들이다. 교회도 이런 혐의를 벗지는 못한다. 교회나 성도는 이래야 해.. 라는 개별적, 혹은 집단적 관념들이 누적되면서 의와 인과 신을 잃어버리고 사랑의 원리를 손상시키는 경우다. 하나님의 핵심 계명은 사랑이다. 전통이나 고정관념, 편의주의로 그 계명을 범한 것은 없는지를 살핀다. 브루너는 끊임없이 개혁되어야 하는 곳이 교회라 했는데.. 내가 그렇다. 우리 교회도 그렇다. 종일 성령님께 여쭈어야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