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9:12-13

마 9:12-13 예수께서 들으시고 이르시되 건강한 자에게는 의사가 쓸 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 데 있느니라 너희는 가서 내가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 하신 뜻이 무엇인지 배우라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병든 자와 죄인을 찾아오셨다. 정죄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긍휼을 베푸시려고 오셨다. 사실 지구 자체가 병동이고 온 세상이 감옥과 같다. 죄 없는 사람이 없고 영혼의 병이든, 육신의 병이든 병들지 않은 사람이 없다. 예수님이 찾아 오시지 않았다면 이 지구에는 소망이 없다. 나에게도 소망이 없다. 모두가 죄로 인한 사망의 선고를 받고 영벌로 향하는 죄수들의 행렬말고는 없다.


예수님은 병들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사람, 죄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정죄하신다. 영적인 무지를 탓하신다. 죄의 기준이 하나님에게가 아니라 세상에 있고, 건강의 기준을 신체에만 두기에 가지기 때문이다. 그런 생각이 지닌 치명적 약점이 있다. 구원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죄인됨에 대한 자각이 없고 자기관리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하기에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하지 않다. 깨달음이 필요하다.


이 구절은 볼 때마다 위안을 준다. 예수님은 내게 의사가 되신다. 병들고 멍든 부분이 많아 기동하기도 힘들 때 왕진 오셨다. 연약함으로 인해 부끄러운데 ‘그래서 내가 있어야 돼..’ 하시며 가까이 다가오셨다. 베데스다 연못가를 찾아가신 것처럼, 세리의 집에 방문하신 것처럼 나를 찾아오시고 내 인생에 함께 하신다. 예수님은 또한 내가 누구를 찾아가야 하고 어디를 찾아가야 할지 알려주셨다. 예수님에게서 더욱 긍휼을 배워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