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6:7


창 26:7 그 곳 사람들이 그의 아내에 대하여 물으매 그가 말하기를 그는 내 누이라 하였으니 리브가는 보기에 아리따우므로 그 곳 백성이 리브가로 말미암아 자기를 죽일까 하여 그는 내 아내라 하기를 두려워함이었더라


이삭의 신앙 행보는 사람이 지닌 본성적 연약함이 얼마나 뿌리깊은지를 보여준다.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고, 부친과 동일하게 직접 땅과 자손의 약속을 받았다. 다행히 애굽에 내려가지 않는 순종의 도를 보였지만 안전에 대한 염려에 눌리게 된다. 그리고는 아버지가 했던 궁여지책을 반복한다. 두려움은 사람을 비굴하게 만들고 위축시킨다.


두려움은 죄와 관련된다. 범죄한 아담이 하나님을 피해 동산 나무 사이에 숨은 이유는 두려움 때문이었다. 아담의 타락 이후 하나님과 분리상태에서 태어난 사람은 두려움이 거의 천성처럼 자리잡는다. 인간의 문명조차 그 생성의 근저에는 두려움이 존재한다. 하나님을 알게 되어도 그 뿌리가 남아 사람의 수단을 강구하는 일이 툭툭 생기는 이유다.


이삭은 하나님 음성을 들은 사람이다. 아내로 인한 자신의 생각을 아뢰면서 보호를 구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가 한 거짓말은 구체적 현실이 주는 압박이 얼마나 위협적인가를 보여준다. 사실 그의 두려움은 기우였다. 오히려 그랄 사람들이 이삭을 두려워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두려움이 주는 부정적 상상을 주의해야 한다. 부정적 상상은 두려움이 힘을 발휘하는 채널이자 사탄의 도구이다. 묵상으로 이 채널을 막아야 한다. 묵상은 상상을 치유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