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5:3~4

고전 15:3-4 내가 받은 것을 먼저 너희에게 전하였노니 이는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장사 지낸 바 되셨다가 성경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사


바울이 전한 복음의 내용이 소개된다. 핵심은 십자가와 부활로 이루어진 대속의 은혜이다. 이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다. 성자 하나님이 역사 속으로 뛰어들어 오셨고 역사적 사건을 통해 구원을 이루셨다. 동정녀 탄생이라는 특별한 조건으로부터 십자가에서의 죽음이라는 속죄의 절차, 그리고 사망을 이기신 부활의 승리가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사건을 통해 사실적으로 이루어졌다. 이는 몽환이나 신화, 혹은 가설적 영해 같은 것이 아닌 것이다.


이천 년 전 팔레스타인 땅에서 처참하게 벌어진 한 십자가 처형 사건을 진리로 깨닫고 받아들이게 하신 분은 성령님이시다. 바울의 회심에서부터 기독교를 극렬히 핍박했던 로마제국의 전환에 이르는 변화는 십자가의 대속을 진리로 깨닫게 하신 성령님의 역사로만 설명이 가능하다. 로마의 다신교 우상 파워와 물질주의, 그리스의 이성주의, 검투사로 대표되는 쾌락주의의 뿌리깊은 저항과 반발을 넘어서서 십자가를 붙들고 예수 신앙의 길을 간다는 것은 기적이었다.


성령님은 오늘날에도 그런 기적을 가능하게 하신다. 신자는 성령님을 통해서만이 하나님에게 속한 모든 은총을 깨닫고 누린다. 갈수록 세속화와 반기독교적 성향을 더하는 요즘 세태를 생각할 때 복음과 성령의 콜라보를 통해 주어지는 충만한 은혜가 절급하다. 내일이 성령강림절이다. 복음과 성령만이 내 영혼이 살 길이며 교회가 살 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