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7:46

마 27:46 제구시쯤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질러 이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하나님의 진노를 받으셨고 하나님에게 버림받으셨다. 나를 위한 일이었다. 내가 태어나지도 않은 때에 예수님은 나의 모든 죄짐을 걸머지시고 나를 위하여 십자가에서 피흘리셨다. 만물의 근원되신 이가 그 대속을 실행하시면서 난장판이 된 이 세상과 내 삶에 출구가 열리고 서광이 비쳤다. 영원의 관점에서 나는 구원얻기 위해,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것처럼 되었다.


한 때 나는 어느 정도의 성의와 존중을 보이면 하나님이라는 절대자와 사이가 좋아질 수 있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 그래서 교회도 출석했고 성가대 봉사도 했다. 십자가 설교를 들었지만 감사와 감격이 아니라 알아두는 게 좋은 기독교지식 정도로 여겼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매너와 열심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가인의 방식을 따른 시절이었다.


십자가가 지식이 아니라 감사로 다가온 것은 은혜에 대한 자각 때문이었다. 이 보배는 나의 실패 무더기 속에서 발견되었다. 죄와 연약함으로 얽힌 무력감과 자괴감의 수렁 속에서 비로소 왜 십자가가 필요했는지를 절감했고 복음을 왜 복음이라 하는 지를 알았다. 성금요일인 오늘, 예수님의 절규를 상상하며 그 메아리에 나의 영혼을 적시운다. 패션오브 크라이스트에서 보았던 아버지의 눈물이 느껴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