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7:46

마 27:46 제구시쯤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질러 이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하나님의 진노를 받으셨고 하나님에게 버림받으셨다. 나를 위한 일이었다. 내가 태어나지도 않은 때에 예수님은 나의 모든 죄짐을 걸머지시고 나를 위하여 십자가에서 피흘리셨다. 만물의 근원되신 이가 그 대속을 실행하시면서 난장판이 된 이 세상과 내 삶에 출구가 열리고 서광이 비쳤다. 영원의 관점에서 나는 구원얻기 위해,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것처럼 되었다.


한 때 나는 어느 정도의 성의와 존중을 보이면 하나님이라는 절대자와 사이가 좋아질 수 있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 그래서 교회도 출석했고 성가대 봉사도 했다. 십자가 설교를 들었지만 감사와 감격이 아니라 알아두는 게 좋은 기독교지식 정도로 여겼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매너와 열심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가인의 방식을 따른 시절이었다.


십자가가 지식이 아니라 감사로 다가온 것은 은혜에 대한 자각 때문이었다. 이 보배는 나의 실패 무더기 속에서 발견되었다. 죄와 연약함으로 얽힌 무력감과 자괴감의 수렁 속에서 비로소 왜 십자가가 필요했는지를 절감했고 복음을 왜 복음이라 하는 지를 알았다. 성금요일인 오늘, 예수님의 절규를 상상하며 그 메아리에 나의 영혼을 적시운다. 패션오브 크라이스트에서 보았던 아버지의 눈물이 느껴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