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니엘 3:12

단 3:12 이제 몇 유다 사람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느고는 왕이 세워 바벨론 지방을 다스리게 하신 자이거늘 왕이여 이 사람들이 왕을 높이지 아니하며 왕의 신들을 섬기지 아니하며 왕이 세우신 금 신상에게 절하지 아니하나이다

다니엘의 세 친구들이 왕이 세운 금신상에 절하지 않는다. 그 상황에서의 이런 선택은 죽음을 각오한 것이다. 왕에게 상소가 올라가고 파국은 불가피하게 되었다. 다니엘이 직접적으로 언급되지 않은 것은 금신상이 지방에 있는 두라 평지에 세워져서 아직 왕궁까지 위협이 미치지 않아서였을 것이다. 어떻든 세 친구는 마음을 정리하고 갈 길을 정했다.

세 친구가 엘리야시대에 존재했다면 틀림없이 믿음을 지킨 ‘칠 천인 그룹’에 속했을 것이다. 이른바 ‘남은 자’ 그룹이다. 하나님의 영광과 뜻을 위하여 세상에 살지만 피할 수 없는 어느 지점에 이르게 되면 죽음의 길이라도 기꺼이 택하며 절개의 길을 가는 사람들이다. 아마도 세 친구들은 이제 세상을 떠나야 할 때가 온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참된 신자는 세상에 살지만 세상에 속하지는 않는다. 복음을 전하는 측면에서 세상을 위하여 살지만 세상에 물들지는 않는다. 최대한 함께 가면서 하나님 나라에 들어오도록 권하기도 하고 하나님 나라를 사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양보할 수 없는 어느 시점에선 결별도 각오해야 한다. 속한 나라가 다르기 때문이다. 신자는 하나님 나라의 대사로 이 땅을 산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신뢰하며 세상에 밀리지 말아야 한다. 삶의 디테일에서 더욱 그렇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