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후서 2:3-4

살후 2:3-4 누가 어떻게 하여도 너희가 미혹되지 말라 먼저 배교하는 일이 있고 저 불법의 사람 곧 멸망의 아들이 나타나기 전에는 그 날이 이르지 아니하리니 그는 대적하는 자라 신이라고 불리는 모든 것과 숭배함을 받는 것에 대항하여 그 위에 자기를 높이고 하나님의 성전에 앉아 자기를 하나님이라고 내세우느니라

재림의 징조들이 언급된다. 재림이 임박할 즈음에 불법의 사람, 즉 적그리스도가 자신을 드러내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기독교를 공격할 것이며 어설픈 스탠스를 취했던 영혼들이 우수수 떨어져나가는 대대적인 배교 현상이 있게 될 것이다. 이 징조들을 언급하는 이유는 재림의 때에 대한 질문 때문이다. 아직은 아니니 지금은 주어진 데스티니에 충실하며 성실하게 신앙의 길을 가라는 뜻이다.

언젠가는 적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성전에 앉는 날이 올 것이다. 이 성전에 대한 해석이 다양하다. 상징적으로 보는가하면 사실적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만약 사실적 예고라면 이 성전은 언젠가는 지어질 제3성전으로 추측된다. 솔로몬이 지은 성전이 제1성전, 이 성전은 바벨론에 의해 파괴됐고 스룹바벨이 재건한 성전이 제2성전인데, 로마에 의해 파괴된 이후 성전은 없다. 유대교인들의 숙원이 제3성전의 건축이다.

정말 제3성전 건축이 가시화된다면 재림이 문 앞에 온 것이다. 성전을 상징으로 본다해도 대대적 배교현상은 현실로 나타날 것이다. 지금은 그것을 ‘막는 자’가 있다(7절). 성령님이시다. 성령님은 이방인의 수가 다 차기까지(롬 11:25), 이미 활동을 시작한 불법을 제어하실 것이다. 그리고는 죄와 의와 심판에 대해 책망하시며 영혼들을 구원의 길로 이끄시는 일을 계속 하실 것이다. 지금은 구령의 때다. 그 일에 힘써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