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데살로니가후서 2:3-4

살후 2:3-4 누가 어떻게 하여도 너희가 미혹되지 말라 먼저 배교하는 일이 있고 저 불법의 사람 곧 멸망의 아들이 나타나기 전에는 그 날이 이르지 아니하리니 그는 대적하는 자라 신이라고 불리는 모든 것과 숭배함을 받는 것에 대항하여 그 위에 자기를 높이고 하나님의 성전에 앉아 자기를 하나님이라고 내세우느니라

재림의 징조들이 언급된다. 재림이 임박할 즈음에 불법의 사람, 즉 적그리스도가 자신을 드러내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기독교를 공격할 것이며 어설픈 스탠스를 취했던 영혼들이 우수수 떨어져나가는 대대적인 배교 현상이 있게 될 것이다. 이 징조들을 언급하는 이유는 재림의 때에 대한 질문 때문이다. 아직은 아니니 지금은 주어진 데스티니에 충실하며 성실하게 신앙의 길을 가라는 뜻이다.

언젠가는 적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성전에 앉는 날이 올 것이다. 이 성전에 대한 해석이 다양하다. 상징적으로 보는가하면 사실적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만약 사실적 예고라면 이 성전은 언젠가는 지어질 제3성전으로 추측된다. 솔로몬이 지은 성전이 제1성전, 이 성전은 바벨론에 의해 파괴됐고 스룹바벨이 재건한 성전이 제2성전인데, 로마에 의해 파괴된 이후 성전은 없다. 유대교인들의 숙원이 제3성전의 건축이다.

정말 제3성전 건축이 가시화된다면 재림이 문 앞에 온 것이다. 성전을 상징으로 본다해도 대대적 배교현상은 현실로 나타날 것이다. 지금은 그것을 ‘막는 자’가 있다(7절). 성령님이시다. 성령님은 이방인의 수가 다 차기까지(롬 11:25), 이미 활동을 시작한 불법을 제어하실 것이다. 그리고는 죄와 의와 심판에 대해 책망하시며 영혼들을 구원의 길로 이끄시는 일을 계속 하실 것이다. 지금은 구령의 때다. 그 일에 힘써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