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전서 2:2

살전 2: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먼저 빌립보에서 고난과 능욕을 당하였으나 우리 하나님을 힘입어 많은 싸움 중에 하나님의 복음을 너희에게 전하였노라

성지를 순례할 때 빌립보에서 바울이 갇혔던 것으로 짐작되는 감옥을 본 적이 있다. 반지하 상태의 돌로 만든 감옥이었다. 무릎을 꿇고 바울의 마음을 헤아려보려 한 기억이 있다. 주의 사랑으로 복음을 전하고 사람을 고치는 일에 힘썼지만 거센 반발과 능욕을 당했다. 사탄이 컨트롤하는 세상 나라에서 하나님 나라의 일을 할 때 겪는 저항이 있다. 영혼을 놓고 벌어지는 영적 전쟁이다.

사도는 복음 전하며 교회를 세우는 사람이다. 원래는 예수님의 공생애 중에 함께 하며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을 체험한 제자들을 의미한다(행 1:21). 바울은 그들 중에 있지는 않았지만 다메섹도상에서 특채된 사도다(딤후 1:11). 그 사도의 특징 중 하나가 고난을 감당해내는 능력이다. 고후 12:12 ‘사도의 표가 된 것은 내가 너희 가운데서 모든 참음과 표적과 기사와 능력을 행한 것이라’

참음이 필요한 것은 사탄의 저항과 세상의 반발 때문이다. 물론 표적과 기사와 능력 역시 주어진 은혜이지만 영적 싸움의 과정은 고난을 수반할 때가 많다. 그 수난은 예수님도 피할 수 없었다. 고난의 본질을 알았기에 바울과 실라는 빌립보에서 매를 맞은 후에도 한 밤중에 일어나 하나님을 찬송할 수 있었다. 사명 중의 고난은 오히려 ‘전해지는 복음의 진정성’을 드러내는 역설적 표식이다.

세상, 혹은 세상에 속한 사람들은 여러가지 모양으로 저항한다. 자기 할 일을 하는 것이다. 우리가 할 일은 많은 싸움 중에도 복음 전하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하나님의 함께 하심이 드러나기를 소망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