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데살로니가전서 2:2

살전 2: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먼저 빌립보에서 고난과 능욕을 당하였으나 우리 하나님을 힘입어 많은 싸움 중에 하나님의 복음을 너희에게 전하였노라

성지를 순례할 때 빌립보에서 바울이 갇혔던 것으로 짐작되는 감옥을 본 적이 있다. 반지하 상태의 돌로 만든 감옥이었다. 무릎을 꿇고 바울의 마음을 헤아려보려 한 기억이 있다. 주의 사랑으로 복음을 전하고 사람을 고치는 일에 힘썼지만 거센 반발과 능욕을 당했다. 사탄이 컨트롤하는 세상 나라에서 하나님 나라의 일을 할 때 겪는 저항이 있다. 영혼을 놓고 벌어지는 영적 전쟁이다.

사도는 복음 전하며 교회를 세우는 사람이다. 원래는 예수님의 공생애 중에 함께 하며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을 체험한 제자들을 의미한다(행 1:21). 바울은 그들 중에 있지는 않았지만 다메섹도상에서 특채된 사도다(딤후 1:11). 그 사도의 특징 중 하나가 고난을 감당해내는 능력이다. 고후 12:12 ‘사도의 표가 된 것은 내가 너희 가운데서 모든 참음과 표적과 기사와 능력을 행한 것이라’

참음이 필요한 것은 사탄의 저항과 세상의 반발 때문이다. 물론 표적과 기사와 능력 역시 주어진 은혜이지만 영적 싸움의 과정은 고난을 수반할 때가 많다. 그 수난은 예수님도 피할 수 없었다. 고난의 본질을 알았기에 바울과 실라는 빌립보에서 매를 맞은 후에도 한 밤중에 일어나 하나님을 찬송할 수 있었다. 사명 중의 고난은 오히려 ‘전해지는 복음의 진정성’을 드러내는 역설적 표식이다.

세상, 혹은 세상에 속한 사람들은 여러가지 모양으로 저항한다. 자기 할 일을 하는 것이다. 우리가 할 일은 많은 싸움 중에도 복음 전하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하나님의 함께 하심이 드러나기를 소망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