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9:3-4

롬 9:3-4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 그들은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들에게는 양자 됨과 영광과 언약들과 율법을 세우신 것과 예배와 약속들이 있고

유대인 동족을 향한 바울의 연민은 애절하다. 이같은 간구를 한다 해서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리 없지만 바울의 마음에는 이미 사람을 위해 저주를 받아 하나님에게서 끊어진 바 되었던 예수님의 마음이 가득하다. 깊은 중보는 이같이 자신을 도구로 내놓는 헌신의 마음을 바탕으로 한다. 연민과 공감의 마음, 엎드리는 시간의 헌신과 간절함이다.

자신도 알고보니 속았던 사람이었다. 빛좋은 개살구 같았던 율법주의의 허울에 기만당했던 과거를 돌이키며 여전히 속고있는 유대인들에 대한 안타까움이 가득하다.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던 그들이었다. 절호의 찬스였고 위대한 특권이었다. 그러나 거짓자아의 함정에 빠지면서 오히려 하나님의 대적이 되는 비극을 맞는다.

바울은 십자가의 죽음에 연합하며 하나님의 의를 덧입었지만 유대인들은 행위를 자신하며 사람의 의를 내세웠다. 하나님을 알게 되었지만 나아가는 방식에서 오류를 범했다. 나의 방식은 어떨까. 하나님을 앞세우면서도 가는 길은 이렇게 다를 수 있다. 내 안에 허물어야 할 완고하고 견고한 진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없다고 자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금도 나를 위해 바울처럼 중보하시는 주님을 의지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