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9:3-4

롬 9:3-4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 그들은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들에게는 양자 됨과 영광과 언약들과 율법을 세우신 것과 예배와 약속들이 있고

유대인 동족을 향한 바울의 연민은 애절하다. 이같은 간구를 한다 해서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리 없지만 바울의 마음에는 이미 사람을 위해 저주를 받아 하나님에게서 끊어진 바 되었던 예수님의 마음이 가득하다. 깊은 중보는 이같이 자신을 도구로 내놓는 헌신의 마음을 바탕으로 한다. 연민과 공감의 마음, 엎드리는 시간의 헌신과 간절함이다.

자신도 알고보니 속았던 사람이었다. 빛좋은 개살구 같았던 율법주의의 허울에 기만당했던 과거를 돌이키며 여전히 속고있는 유대인들에 대한 안타까움이 가득하다.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던 그들이었다. 절호의 찬스였고 위대한 특권이었다. 그러나 거짓자아의 함정에 빠지면서 오히려 하나님의 대적이 되는 비극을 맞는다.

바울은 십자가의 죽음에 연합하며 하나님의 의를 덧입었지만 유대인들은 행위를 자신하며 사람의 의를 내세웠다. 하나님을 알게 되었지만 나아가는 방식에서 오류를 범했다. 나의 방식은 어떨까. 하나님을 앞세우면서도 가는 길은 이렇게 다를 수 있다. 내 안에 허물어야 할 완고하고 견고한 진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없다고 자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금도 나를 위해 바울처럼 중보하시는 주님을 의지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