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35:4

시 135:4 여호와께서 자기를 위하여 야곱 곧 이스라엘을 자기의 특별한 소유로 택하셨음이로다

여호와 하나님은 야곱을 택하셨다. 이상한 조합이다. 거룩하시고 위대하신 하나님께서 잔머리를 택하신 것이다. 물론 나중에는 변한다. 12지파를 세우고 여호와의 복을 풀어놓는 통로가 된다. 사실 하나님에게 붙들려서 그렇게 안 변한다면 그것도 이상한 일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 이전의 선택은 특별하다. 은혜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바울은 그 점을 간파했다.

롬 9:11 그 자식들이 아직 나지도 아니하고 무슨 선이나 악을 행하지 아니한 때에 택하심을 따라 되는 하나님의 뜻이 행위로 말미암지 않고 오직 부르시는 이로 말미암아 서게 하려 하사

따지고보면 나조차 하나님과 야곱의 조합을 이상하다고 말할 수 있는 존재가 못된다. 왜냐하면 하나님과 나와의 조합은 더 이상하기 때문이다. 불가사의 중의 하나가 나를 목회자로 부르신 것이다. 자격부재의 자각으로 인해 힘들었던 적도 있었다. 그 때 내게 위안이 되었던 사람이 야곱이었다. 무슨 선이나 악을 행하지 않았을 때에 먼저 택하신 하나님의 은혜의 경륜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은혜의 관점에선 야곱은 족장 중에서 으뜸이다. 받은 은혜가 선대에 비해 가장 많았기 때문이다. 많은 은혜는 많이 사랑받았다는 말도 된다는 점에서 야곱은 복받은 사람이다. 그렇다면 더 부족한 나는 더 많이 받은 셈이니 이같은 은혜가 없다. 야곱을 특별한 소유로 선택하신 하나님의 인애에 내 마음을 기댄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