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21:23

신 21:23 그 시체를 나무 위에 밤새도록 두지 말고 그 날에 장사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을 더럽히지 말라 나무에 달린 자는 하나님께 저주를 받았음이니라

고대사회에서 사형당한 자를 나무에 매다는 방식으로 공동체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이스라엘백성들은 그 시체를 당일에 내려 장사지내야 했다. 죄로 말미암은 저주가 땅을 더럽히지 않게 하려는 의도였다. 누군가가 과오를 저질렀을 때 그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나 신앙공동체는 다른 방식으로 다뤄야 한다. 죄의 기운이 더 이상 스며들지 않도록 해야 하는 것이다.

나무에 달린 자는 죄에 대한 응당의 대가를 받은 자다. 하나님은 대가가 치루어진 일에 대해 계속 왈가왈부하는 것을 원치 않으신다. 죄의 기운에 지배당하는 현상이기 때문이다. 바울은 에베소서신에서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라 했는데 비슷한 맥락이다. 부조리한 일에 대해 분노를 품는 것은 가당하지만 그 분노가 밤새 가는 것을 금하셨다. 속히 용서와 화평이라는 방식으로 매듭하기를 원하신 것이다.

마음 안에서 계속 누군가를 나무에 매다는 일들이 있다. 며칠 밤이 지나고 몇 달의 밤이 지나며 몇 년의 밤이 지나도 그 누군가를 나무에서 내려놓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죄의 기운에 잠식당한 상태이다. 신명기때에는 땅을 더럽히지 말라 하셨는데 신약시대에는 마음을 더럽히는 일이 된다. 마음 안에서 여전히 누군가를 나무에 매달고 있는 경우는 없는지 이 아침에 다시 내 안을 들여다본다.

*자비의 하나님, 하나님의 기업인 저의 마음에 죄의 기운이 맴돌지 않도록 용서와 화평의 길을 가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