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18:1-2

신 18:1-2 레위 사람 제사장과 레위의 온 지파는 이스라엘 중에 분깃도 없고 기업도 없을지니 그들은 여호와의 화제물과 그 기업을 먹을 것이라 그들이 그들의 형제 중에서 기업을 가지지 않을 것은 여호와께서 그들의 기업이 되심이니 그들에게 말씀하심 같으니라

다른 지파는 경작이나 목축을 할 수 있는 땅이 분배되었지만 레위지파는 분깃이 없었다. 그들은 오직 성소를 섬기는 직무를 위해 구별되었고 다른 형제들이 가져오는 제물이나 헌물 중에서 구별된 부분을 받아 생활했다. 제사장은 생업에 종사하는 일을 접고 제사의식과 영적 직임을 통해 하나님과 백성 사이를 연결시키는 중재사역에 집중하도록 부름받았다.

분깃이 되신다는 것은 하나님을 잘 섬기면 생존을 책임지신다는 뜻이다. 오늘날 성직자의 분깃도 마찬가지이다. 일반인이 생업에 최선을 다하듯 성직자는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부름받음이 분명하고 섬김이 성실하면 결국은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책임지신다. 이런 구도는 꼭 성직시스템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만인제사장의 이치를 따라 개인이나 나라에도 분깃의 원리가 적용된다.

북구의 스웨덴이나 노르웨이 같은 나라들은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나 인구대비 선교사 파송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들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일이 가장 많이 진행되고 있다는 뜻이다. 그들은 가장 안정된 선진성과 경제적 부요를 누리고 있다. 생업에 복을 주셨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섬기며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하는 개인이나 나라는 하나님께서 분깃이 되어주신다. 나의 분깃, 나의 기업은 하나님이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