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명기 18:1-2

신 18:1-2 레위 사람 제사장과 레위의 온 지파는 이스라엘 중에 분깃도 없고 기업도 없을지니 그들은 여호와의 화제물과 그 기업을 먹을 것이라 그들이 그들의 형제 중에서 기업을 가지지 않을 것은 여호와께서 그들의 기업이 되심이니 그들에게 말씀하심 같으니라

다른 지파는 경작이나 목축을 할 수 있는 땅이 분배되었지만 레위지파는 분깃이 없었다. 그들은 오직 성소를 섬기는 직무를 위해 구별되었고 다른 형제들이 가져오는 제물이나 헌물 중에서 구별된 부분을 받아 생활했다. 제사장은 생업에 종사하는 일을 접고 제사의식과 영적 직임을 통해 하나님과 백성 사이를 연결시키는 중재사역에 집중하도록 부름받았다.

분깃이 되신다는 것은 하나님을 잘 섬기면 생존을 책임지신다는 뜻이다. 오늘날 성직자의 분깃도 마찬가지이다. 일반인이 생업에 최선을 다하듯 성직자는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부름받음이 분명하고 섬김이 성실하면 결국은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책임지신다. 이런 구도는 꼭 성직시스템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만인제사장의 이치를 따라 개인이나 나라에도 분깃의 원리가 적용된다.

북구의 스웨덴이나 노르웨이 같은 나라들은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나 인구대비 선교사 파송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들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일이 가장 많이 진행되고 있다는 뜻이다. 그들은 가장 안정된 선진성과 경제적 부요를 누리고 있다. 생업에 복을 주셨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섬기며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하는 개인이나 나라는 하나님께서 분깃이 되어주신다. 나의 분깃, 나의 기업은 하나님이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