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5:12

신 5:12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네게 명령한 대로 안식일을 지켜 거룩하게 하라

하나님은 우리가 안식일을 지키기를 원하신다. 구약시대의 안식일 준수는 할례와 함께 선민의 핵심 표식중의 하나였다. 단순한 일상적 안식이 아니라 거룩한 안식, 즉 하나님 안에서 영혼을 안식하게 하는 날이다. 하나님 안에서 가지는 안식이 삶을 안식하게 하고 인생을 안식하게 한다.

신약시대로 넘어오면서 안식일은 일요일로 바뀐다. 안식일의 주인이신 예수께서 안식 후 첫날인 일요일에 부활하심으로 궁극적 안식을 얻게 하셨기 때문이다. 어느 시대이든 인간은 적어도 일주일에 하루는 거룩하게 구별하여 하나님 안에서 안식을 공급받아야 하는 존재임을 알려준다.

코로나상황으로 온라인예배가 대안으로 떠올랐다. 온라인예배의 효용성은 어디까지일까를 묻는 질문들이 많다. 성경은 안식하는 날에는 아무 일도 하지 말라할 정도로 하나님에게 집중하기를 명한다. 지금같은 비상적 상황에선 온라인이 불가피하지만, 일상이 회복되면 편의보다 집중이 우선되어야 한다.

하나님은 형식적 예배나 편의적 예배로 만날 수 없는 분이다. 하나님의 임재는 내면의 장벽을 돌파하는 집중성을 요구한다. 온라인도 그런 가능성이 없지 않지만 구별된 장소에서 구별된 정성으로 드리는 예배와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성경이 모이기를 힘쓰라 하는 이유다.

이제 백신이 보급되고 일상이 회복되면 예배에 대한 입장이 갈릴 것이다. 편의를 구하는 쪽인가 아니면 임재를 갈망하는 쪽인가의 문제다. 하나님께서 코로나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예배에서의 안식과 임재의 진정성 회복을 위해 갱신을 촉구하시는 거 같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