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19:82-83


시 119:82-83 나의 말이 주께서 언제나 나를 안위하실까 하면서 내 눈이 주의 말씀을 바라기에 피곤하니이다 내가 연기 속의 가죽 부대 같이 되었으나 주의 율례들을 잊지 아니하나이다

안위를 염려함은 누군가의 공격이 있기 때문이다. 연기 속의 가죽부대는 또 얼마나 고단한가. 화재가 발생했을 때 대부분의 사망사고는 불길보다도 연기 때문이다. 물이나 포도주를 담으려고 만든 가죽부대가 부엌 같은데서 계속 연기를 쐬면 그 수명이 오래 가지 못한다. 시인은 환경으로 인한 압박의 상태와 심신의 곤비함을 이렇게 표현했다. 그럼에도 그는 피곤할 정도로 주의 말씀을 바라고 주의 율례를 잊지 않는다.

우려할만한 악의적인 위협에도 불구하고 시인이 감정이나 세상방식을 취하지 않았음을 볼 수 있다. 그는 주님의 보호를 간구한다. 수명을 단축시킬만한 스트레스 상태임에도 시인은 율례의 울타리를 넘어가지 않는다. 하나님의 공의를 알기 때문이며 동시에 하나님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단지 공의에 대한 두려움만으로 설명될 수 없는 것은 그가 인격적으로 주님을 의지하고 있음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생각하면 말씀과 율례를 떠난 방식으로 사건을 다루었던 적이 무수하다. 주의 마음보다는 내 감정이 우선이었으며, 주의 기준보다는 세상방식에 더 영향을 받은 것이다. 연기 속의 가죽부대 같이 되어도 주의 기준을 따라야 하는 것이다. 나의 기대점이 지나도록 주님이 움직이지 않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내 눈은 주의 말씀을 바라보아야 하는 것이다. 주님은 시인을 통해 이렇게 말씀하시고 계신 것이다. 나를 둘러싼 환경을 대하는 방식을 다시 둘러보고 고쳐야 한다.

*늘 주의 말씀과 율례를 바라보게 하시고 주의 마음을 헤아리며 잘 따르게 하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