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6:7


막 16:7 가서 그의 제자들과 베드로에게 이르기를 예수께서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시나니 전에 너희에게 말씀하신 대로 너희가 거기서 뵈오리라 하라 하는지라

예수님을 사랑한 여인들이 무덤을 찾았을 때 그곳은 비어있었다. 이미 여러 차례 말씀하신 대로 예수께서 다시 살아나신 것이다. 여인들은 부활을 기대하지 않았다. 예수님을 흠모하고 추종했지만 그의 말씀 가운데 매우 중요한 부분을 놓쳤던 것이다. 예수님을 따를 때 어떤 말씀을 전하시는지 관심을 기울였지만 부활과 같은 상식 너머의 이야기는 귀담아 듣지 않았다. 그것은 제자들도 마찬가지였다. 그들은 자신의 사고의 틀에 맞지않는 이야기는 흘려보냈다.

내가 놓치고 있는 것은 없는가를 살펴야 한다. 기독교 교리 중에서 부활은 엄청난 핵심주제이다. 부활이 없다면 우리의 믿음은 모래성에 불과하다. 그런데 예수님을 가까이했던 사람들이 그것을 간과한 것이다. 이 편협한 사고의 틀에 대해 이해를 하셨겠지만 한편으론 매우 답답하셨을 것이다. 그네들의 마음이 세상과 상식 언저리를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의 사고에도 전환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친족으로부터 미쳤다는 말을 들으셨다(막 3:21). 나도 미쳤다는 말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부활하신 주님은 갈릴리로 가셨다. 세상에 없는 신령한 부활의 몸을 처음 나타내시기로 작정하신 곳이 성전이 있는 예루살렘이 아니라 갈릴리였다. 주님은 갈릴리를 사랑하셨다. 유대 땅은 정치와 종교로 가득했고 사마리아는 이방색으로 물들었다. 갈릴리에는 가난한 심령을 가진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른 곳이다. 계산 속이나 종교적 허식도 아니고 세상물에 젖은 마음도 아니고 가난한 심령이 있는 곳이다. 주께서는 내 마음에서 무엇을 보실까. 유대나 사마리아 분위기일까 아니면 갈릴리 분위기일까.

*말씀기도

주님 말씀 중에 제가 놓치고 있는 부분은 없는지요. 상식과 고정관념을 넘어서 주님 말씀과 이끄심을 무한신뢰와 절대의존으로 붙들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