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12-06


대하 26:4-5 웃시야가 그의 아버지 아마샤의 모든 행위대로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하며 하나님의 묵시를 밝히 아는 스가랴가 사는 날에 하나님을 찾았고 그가 여호와를 찾을 동안에는 하나님이 형통하게 하셨더라

남유다 역사 가운데서 가장 번성했던 때가 다윗시대였고 그 다음이 웃시야왕 재위시절이었다.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한 까닭에 받은 축복이었다. 웃시야가 ‘여호와를 찾을 동안에는 하나님이 형통하게’ 하셨다. 형통은 돌파와 승리를 의미한다. 무풍지대가 아니라 문제해결의 축복이다. 창조자요 경륜의 주가 되시는 하나님을 의지하는데 길이 뚫리지 않을 수 없다.

‘스가랴의 사는 날에..’, ‘~ 동안에는’ 등등, 웃시야의 한계가 보이는 표현은 역설적으로 하나님을 찾는 일이 얼마나 복된 것인지를 반증한다. 아담의 타락이래 뼛속까지 부패했던 인간은 늘 하나님을 찾지 않으면 곁길로 새기 쉬운 연약한 존재다. 처음에는 티가 안나는 듯 하다가 결국은 드러내놓고 이탈하는 일이 얼마나 잦은가. 늘 하나님의 묵시로 살려하고 늘 여호와를 찾아야 한다.

하나님의 묵시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가이드이다. 단기 가이드도 있고 장기가이드도 있다. 돌이켜보면 인생길과 사역의 길을 놓고 하나님의 가이드와 스스로 길찾기 사이에서 줄타기를 할 때가 많았다. 스스로 길을 찾는다해서 나쁜 일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하나님의 묵시와 비교할 때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시간과 에너지를 허비할 때가 많았다. 하나님의 묵시를 받는 일에 더욱 힘써야겠다.

*말씀기도

예배와 묵상과 깊은 기도에 힘쓰겠습니다. 하나님의 묵시를 밝히 알게 하사 하나님의 형통을 누리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