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7:12

마 7:12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인간관계의 황금률로 알려진 말씀이다. 대접받고 싶으면 대접하라 하신다. 좀 더 파고들면 보상을 바라지 말고 대접하라시는 말씀이다. 원수도 사랑하라 하신 분의 말씀이니 핵심은 그냥 대접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살라 하심에 있다. 율법이요 선지자라 하심은 그것이 계명의 핵심부라는 뜻이다.


참된 신자의 멘탈은 중생 이전의 기존 인생관이 전복 수준에 이르러야 가능하다. 중생 이전에는 모두 인정받고 대접받으려고 억척같이 공부했고 억척같이 살았다. 대접해도 기브 앤 테이크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일종의 품앗이 수준이다. 예수님은 이런 수준을 넘어서라 하신다. 속옷에 겉옷까지 주며 십리를 같이 가주라 하신다. 선한 사마리아 사람처럼 살라 하신다.


대조동 목회 시절, 사랑부를 만들었다. 장례가 났을 때 먹고 살기 어려워 교우관계가 어려운 교우들의 빈소가 한산한 게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품앗이가 아니라 사랑의 마음으로 누구든, 어디든 빈소를 찾아가 위로하는 팀이었다. 주님이 이렇게 말씀하시는 듯 하다. 너는 품앗이 수준으로 살래, 황금률 수준으로 살래.. 사실 받은 은혜가 크기에 황금률도 은혜에 못미친다. 여하튼 계명이니 지켜야 할 원칙이다. 은정이 황금률로 가득하기를 소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