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언(4) 로마서 8:27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은 이유다. 이미 나눈 것처럼 알아들을 수 없는 발성을 주시는 이유는 나의 영성과 지성의 한계 때문이다.


이는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헤아리지 못하는 신자의 취약함을 간접적으로 드러낸다. 신실한 영성이 귀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엘리야는 과감히 아합에 맞서 여호와를 대변했던 사람이었다. 그런 그가 로뎀나무 밑에서 죽기를 구했던 것을 보면 사람의 생각과 하나님의 뜻과 얼마나 유리되어 있는가를 알게 한다. 사람의 영성이 지닌 최상이라도 성령님의 생각을 따라잡을 수 없는 것이다.


종종 특정 상황에서 주님의 인도하심을 구할 때가 있다. 사실 주님의 음성을 분별하는 것도 만만치 않다. 사람의 욕망과 이해의 한계 때문이다. 방언은 이런 한계를 넘어서 신자의 영성과 지성을 은혜로 덮는다. 혼의 영역이 성화가 잘 되어갈 수록 이런 시너지는 빛을 발한다. 때와 길을 분별하며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가린다. 바울이 받은 은혜다. 그래도 바울은 여전히 방언기도를 많이 했다. 그만큼 격차와 오류의 여지를 지닌 존재가 사람이기 때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