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언(1) 고린도전서 14:2


고전 14:2 방언을 말하는 자는 사람에게 하지 아니하고 하나님께 하나니 이는 알아 듣는 자가 없고 영으로 비밀을 말함이라


주일 메시지에서 나눈 것처럼 신약시대를 여신 주님의 섭리 중 방언의 비중은 생각보다 크다. 우선 초대 예루살렘교회의 출범 자체가 방언으로 촉발되었다. 외국어를 구사하는 방언이 터져 나온 것이 계기가 된 것이다. 다양한 방법이 가능했음에도 주님은 방언의 표적을 통해 교회시대를 여시고 방언을 통해 기도의 차원을 끌어올려 주셨다.


사도행전에 자주 나타나는 것처럼 성령께서 임하신 현장에는 방언이 터져나왔다. 따라서 사람을 다루시는 성령님의 주된 수단이 방언임을 부인할 수 없다. 그래서 건강한 방식으로 방언의 유익을 챙긴다는 것은 신앙생활에 큰 유익을 가져다 준다. 바울이 당시 모든 사람보다 더 방언을 말한 이유다. 기도의 차원에서도 바울의 모범을 따를 필요가 있다.


방언의 주체는 성령님이시다. 나의 영에 내주하시는 성령님은 혼적 영역을 뛰어넘어 하나님에게 무엇인가를 청하시거나 혹은 하나님과 소통하신다. 이 소통은 나와 관계된 것이며 나를 위하여 예비된, 혹은 나를 통하여 진행되어야 할 무언가를 다룬다. 잃어버리지 말아야 할 놀라운 특권이며 축복이다.


영으로 비밀을 말한다는 것은 초월적 수준의 소통이 내 영혼과 몸을 통해 삼위 하나님 사이에 진행됨을 뜻한다.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놀라운 은혜다. 방언은 나를 통한 하나님의 활동을 감지하게 하는 언어은사다. 방언은 하나님의 실재와 활동을 체험하게 하는 은혜의 수단이다. 감사함으로 힘써 방언을 말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