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린도후서 4:17-18

고후 4:17-18 우리가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이 지극히 크고 영원한 영광의 중한 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함이니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라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순간의 것과 영원이 대비된다. 십자가의 은총은 보이는 세상 것의 허구를 알게 했고, 보이지 않는 영원을 보게 했다. 아울러 찰나에 집착하며 살던 나로 하여금 영원을 예비하며 살게 했다. 이 전환(shift)은 환난의 의미 또한 새롭게 했다. 영원한 영광을 바라보는 자에게 환난은 걸림돌이 아니라 디딤돌임을 알게 된 것이다.


이 환난은 진리를 사는 과정에서 겪는 고난을 말한다. 사랑과 용서를 실천하고, 오래참음과 양선을 행하며, 주님이 주신 데스티니를 이루는 길에서 걸머져야 하는 소명적 부담을 말한다. 금권을 지상가치로 여기는 세상과의 충돌이나 선택의 기로에서 손해를 볼지언정 믿음과 소망의 길을 택하면서 겪는 ‘내려놓음’ 같은 것도 마찬가지다.


현실에 한참 부대낄 때에는 보이는 것에 치중할 때가 있다. 환난보다는 형통에, 가련해 보이는 것보다는 인정받는 것에 더 매이는 본성적 경향도 부인할 수 없다. 그래서 진리에 대한 인식이 지식이나 교리에 멈추면 이도 저도 아닌 갈등을 피하기 어렵다. 세상을 넘어설 영적 힘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바울이 말한 환난은 이런 갈등이나 고민이 아니다. 하나남 나라에 대한 굳건한 소망, 함께 하시는 주님에 대한 신뢰가 현실을 다루는 실제 동력이 되는 은총이 축복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