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린도후서 4:17-18

고후 4:17-18 우리가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이 지극히 크고 영원한 영광의 중한 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함이니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라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순간의 것과 영원이 대비된다. 십자가의 은총은 보이는 세상 것의 허구를 알게 했고, 보이지 않는 영원을 보게 했다. 아울러 찰나에 집착하며 살던 나로 하여금 영원을 예비하며 살게 했다. 이 전환(shift)은 환난의 의미 또한 새롭게 했다. 영원한 영광을 바라보는 자에게 환난은 걸림돌이 아니라 디딤돌임을 알게 된 것이다.


이 환난은 진리를 사는 과정에서 겪는 고난을 말한다. 사랑과 용서를 실천하고, 오래참음과 양선을 행하며, 주님이 주신 데스티니를 이루는 길에서 걸머져야 하는 소명적 부담을 말한다. 금권을 지상가치로 여기는 세상과의 충돌이나 선택의 기로에서 손해를 볼지언정 믿음과 소망의 길을 택하면서 겪는 ‘내려놓음’ 같은 것도 마찬가지다.


현실에 한참 부대낄 때에는 보이는 것에 치중할 때가 있다. 환난보다는 형통에, 가련해 보이는 것보다는 인정받는 것에 더 매이는 본성적 경향도 부인할 수 없다. 그래서 진리에 대한 인식이 지식이나 교리에 멈추면 이도 저도 아닌 갈등을 피하기 어렵다. 세상을 넘어설 영적 힘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바울이 말한 환난은 이런 갈등이나 고민이 아니다. 하나남 나라에 대한 굳건한 소망, 함께 하시는 주님에 대한 신뢰가 현실을 다루는 실제 동력이 되는 은총이 축복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