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22:14~15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마음을 그대로 반영한다. 하나님의 진노가 부어진 상태에서 십자가 형틀이 주는 고통의 단면을 알려준다. 본문의 저자가 겪는 통증은 주께서 인용하실 정도의 환난이었다.


시 22편은 토설의 중요함을 알려준다. 마음과 몸의 통증을 있는 그대로 토로하는 것이다. 저자는 출구나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겪어야 하는 환난을 어떻게 감당하는 가를 보여 준다. 여전히 주를 생각하며 주님 앞에 마음과 몸의 상태를 쏟아내는 것이다. 심신에 환난이 주는 독소가 자리잡지 않게 하는 방식이다.


주님은 어떤 표현이든 모두 받아주신다. 사람에게가 아니라 주님에게 있는 그대로, 가진 그대로 내어놓는 것이다. 사도 요한은 이를 빛 가운데 드러낸다고도 표현했다. 출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출구가 보일 때까지 할 수 있는, 아니 꼭 해야 하는 영적인 이치이다. 시 142:2 ‘내가 내 원통함을 그의 앞에 토로하며 내 우환을 그의 앞에 진술하는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