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7:13-14

눅 7:13-14 주께서 과부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울지 말라 하시고 가까이 가서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과부의 독자가 죽었다. 남편도 외아들도 다 죽은 셈이다. 한 여인의 운명으론 기구하다. 과부에게 외아들은 삶의 동력이요 희망이다. 이젠 그마저 사라졌다. 그런 그녀에게 예수님은 ‘울지 말라’ 하신다. 예수님께서 오셨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 계시면 울 일인데도 울지 않게 된다. 예수님에게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이 다 있기 때문이다.


유대인들은 시신도, 시신을 담은 관도 안 만진다. 율법에 의하면 부정을 타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시신이 담긴 관을 만지신다. 예수님은 모든 상황을 다루신다. 우리의 선입견과 고정관념을 넘어서신다. 죽은 자를 향하여 일어나라 하시고 다시 살리신다. 예수님이 열면 닫을 자가 없고 예수님이 닫으면 열 자가 없다. 나와 함께하신 분이 그런 분이시다.


모든 상황 속에서 예수님을 의식하고 의지하는 집중이 필요하다. 예수님을 모시는 길이며, 예수님이 다가 오시는 길이다. 그 신뢰가 장례식을 잔치로 바꾸고, 절망을 소망으로 바꾼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능력으로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신다. 내게 다가 오시고 나를 만지시며 나를 일으키신다. 울 일을 만나도 울지 않을 수 있는 이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