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7:13-14

눅 7:13-14 주께서 과부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울지 말라 하시고 가까이 가서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과부의 독자가 죽었다. 남편도 외아들도 다 죽은 셈이다. 한 여인의 운명으론 기구하다. 과부에게 외아들은 삶의 동력이요 희망이다. 이젠 그마저 사라졌다. 그런 그녀에게 예수님은 ‘울지 말라’ 하신다. 예수님께서 오셨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 계시면 울 일인데도 울지 않게 된다. 예수님에게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이 다 있기 때문이다.


유대인들은 시신도, 시신을 담은 관도 안 만진다. 율법에 의하면 부정을 타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시신이 담긴 관을 만지신다. 예수님은 모든 상황을 다루신다. 우리의 선입견과 고정관념을 넘어서신다. 죽은 자를 향하여 일어나라 하시고 다시 살리신다. 예수님이 열면 닫을 자가 없고 예수님이 닫으면 열 자가 없다. 나와 함께하신 분이 그런 분이시다.


모든 상황 속에서 예수님을 의식하고 의지하는 집중이 필요하다. 예수님을 모시는 길이며, 예수님이 다가 오시는 길이다. 그 신뢰가 장례식을 잔치로 바꾸고, 절망을 소망으로 바꾼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능력으로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신다. 내게 다가 오시고 나를 만지시며 나를 일으키신다. 울 일을 만나도 울지 않을 수 있는 이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