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4:36~37


욥 34:36-37 나는 욥이 끝까지 시험 받기를 원하노니 이는 그 대답이 악인과 같음이라 그가 그의 죄에 반역을 더하며 우리와 어울려 손뼉을 치며 하나님을 거역하는 말을 많이 하는구나



엘리후는 사람의 고정관념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 그가 지닌 고정관념은 이제 욥을 악인이며 반역자로 몰아간다. 그나마 엘리후는 말로 드러낸 편에 속한다. 수많은 인간관계 가운데서 말로 드러내지 않은 가운데 누군가에 대해 마음으로 판단하며 정죄하는 경우는 수두룩하다. 그로인해 생긴 거리감과 적대감이 관계를 불편하게 한다.


욥의 친구들은 신앙을 지녀도 인지왜곡과 고정관념의 투사가 얼마든지 공동체를 위협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욥기가 하나님의 현현에 이르는 38장까지 길고 지리한 논쟁을 담은 이유는 여러가지다. 물론 ‘의인의 고난’이 중심 주제이며 거기에서 영생의 소중함이 드러나는 장엄한 구도가 있지만 사람의 생각이 지닌 취약점도 현란하게 나타난다. 그들은 그들이 지닌 신의식과, 그것을 전개한 영적인 논리가 이렇게 사람을 오판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하나님의 현현이 아니었다면, 욥은 세상 어디에서도 자신의 의를 과신한 나머지 신을 대적하는 불경자로 낙인찍혔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판단을 그치고 깊이 중보하며 하나님의 해석을 구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사실 욥은 내내 하나님의 해석을 구한 셈이다. 친구들은 중보가 아니라 판단했다. 공감이 아니라 동정했다. 경청이 아니라 주장했다. 나에게도 이런 약점이 있을 터이다. 주의 긍휼을 구하며 사람에 대해 생각하는 나의 생각을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