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또 다른 사람들’은 구도자를 포함한 일반 신자를 말한다.


코로나 상황은 이 중에서 ‘또 다른 사람들’의 영적 성장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다. 예배 환경의 제약과 함께 말씀의 가르침을 받는 기회 자체가 축소된 것이다. 그러지 않아도 인간 내면에 잠재한 복음에 대한 저항감이 이런 상황을 호재로 삼으며 교회를 멀리 할 수 있는 명분을 얻은 것이다.


교회는 목회자의 활동 말고도, ‘또 다른 사람들’이 ‘충성된 사람들’을 보면서 배워가는 신앙 학습의 한마당이기도 하다. 그러나 지금은 신앙 학습이나 활동 이전에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예배의 영성 회복이 가장 절실한 시절이 되었다. 여전히 성경의 맥은 분명하다. 전하고 부탁하고 가르치는 것이다. 가능한 한 이 흐름은 어떤 상황에서도 유지되고 지속되어야 한다. 천하보다 귀한 영혼을 위해서다. 오늘도 이 길에 나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