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탕한다. 이런 바탕은 순도높은 성령의 역사를 가능하게 한다. 바울은 그 축복이 가문의 신앙 전승에서 온 것임을 밝힌다. 외조모와 어머니가 언급된 것은 아이를 양육하는 여성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한 것임을 암시한다.


신앙의 전승에는 적어도 두 가지 기본이 있다. 어떤 신앙을 어떻게 전승하는가 하는 것이다. 디모데에게는 삼대에 걸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전수되었다. 삼대의 전승방식은 구약의 전통이기도 하다.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은 삼대에 걸친 은총의 흐름이 계속 꼬리를 물고 이어지기를 바라신다.


현재 한국교회의 어려움은 신앙전승이 차질을 빚고 있는 데 있다. 두 가지 차원에서 치열한 각성과 변화가 필요하다. ‘어떤 신앙’의 문제와 ‘어떻게’의 문제다. 우선, 청결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을 가정에서 부모가 자녀들에게 깊이 전해야 한다. 언행이 모순되지 않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 아이들은 말보다도 실제 눈으로 보는 것을 보고 배우기 때문이다. 오늘은 각 가정을 두고 중보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