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탕한다. 이런 바탕은 순도높은 성령의 역사를 가능하게 한다. 바울은 그 축복이 가문의 신앙 전승에서 온 것임을 밝힌다. 외조모와 어머니가 언급된 것은 아이를 양육하는 여성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한 것임을 암시한다.


신앙의 전승에는 적어도 두 가지 기본이 있다. 어떤 신앙을 어떻게 전승하는가 하는 것이다. 디모데에게는 삼대에 걸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전수되었다. 삼대의 전승방식은 구약의 전통이기도 하다.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은 삼대에 걸친 은총의 흐름이 계속 꼬리를 물고 이어지기를 바라신다.


현재 한국교회의 어려움은 신앙전승이 차질을 빚고 있는 데 있다. 두 가지 차원에서 치열한 각성과 변화가 필요하다. ‘어떤 신앙’의 문제와 ‘어떻게’의 문제다. 우선, 청결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을 가정에서 부모가 자녀들에게 깊이 전해야 한다. 언행이 모순되지 않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 아이들은 말보다도 실제 눈으로 보는 것을 보고 배우기 때문이다. 오늘은 각 가정을 두고 중보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눅 6:12-13 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 일하신다. 직접 일하시는 경우는 대부분 심판을 집행하실 때이다. 구원의 역사를 위해서는 사람을 택하셔서 훈련시키시고 사용하신다. 사도로 뽑힌 제자들은 예수님의 승천 이후 이

눅 6:5 또 이르시되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더라 전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 가장 높은 북유럽은 안식의 개념이 분명하다. 일요일은 모두가 공평하게 쉬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휘게’(hygge)라 불리우는 라이프스타일에 바탕하기 때문이다. ‘웰빙’을 뜻하는 노르웨이어에서 비롯된 ‘휘게’는 ‘아늑한’이라는 의미도 가지는데 단순히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눅 5:38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할 것이니라 오순절 날 성령 받은 제자들을 두고 예루살렘 거민들은 ‘새 술’에 취했다고 했다. 잘 모르고 한 이야기이지만 표현 자체는 예수님의 의도를 잘 반영한 셈이다. 새 포도주는 묵은 부대가 아니라 새 부대에 넣어야 보관하는 데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묵은 부대는 발효과정의 압력을 감당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