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3:25

욥 13:25 주께서 어찌하여 날리는 낙엽을 놀라게 하시며 마른 검불을 뒤쫓으시나이까


고난이 주는 마음의 짐은 무겁다. 고난이 깊어지거나 길어질 때 사람은 처절하게 자신의 한계를 느낀다. 두려움과 자괴감, 불안 등이 요동치며 결국 나 혼자라는 생각을 떨치지 못하는데 그 혼자 조차도 날리는 낙엽, 마른 검불에 불과함을 절감한다. 고난 자체보다 고난이 주는 심리적 타격이 더 무섭다.


이 세상은 자의와 타의에 의해 겪는 아픔과 불편함이 시도 때도 없이 다가오는 곳이다. 본문 시점의 욥과 달리 십자가를 알고 영생을 알면 고난에 대한 이해 자체가 달라지는 유익이 있다. 그러나 그렇게 되려면 감당케 하시는 은혜가 필요하고 육성이나 이성을 넘어선 영성적 통찰이 필요하다. 이는 성령께서 개입해주셔야 가능한 일이다. 이 성령님의 개입을 수월하게 만드는 조건이 영적 훈련이다.


특수부대원은 포로로 잡혔을 때 고문을 견디는 훈련, 식량없이 배고픔을 견디는 훈련 등을 받는다. 복싱선수들이 일부러 복부에 맞는 훈련을 하는 이유와 같다. 공격이나 타격을 받는 것이 불가피함을 알기에 하는 일이다. 훈련되지 않은 영혼은 고난이 깊어질 때 어떤 길을 갈지 자신하지 못한다. 욥의 아내가 그랬다. 십자가와 영생을 알아도 스스로 영혼을 단련시키는 과정을 가져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