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3:25

욥 13:25 주께서 어찌하여 날리는 낙엽을 놀라게 하시며 마른 검불을 뒤쫓으시나이까


고난이 주는 마음의 짐은 무겁다. 고난이 깊어지거나 길어질 때 사람은 처절하게 자신의 한계를 느낀다. 두려움과 자괴감, 불안 등이 요동치며 결국 나 혼자라는 생각을 떨치지 못하는데 그 혼자 조차도 날리는 낙엽, 마른 검불에 불과함을 절감한다. 고난 자체보다 고난이 주는 심리적 타격이 더 무섭다.


이 세상은 자의와 타의에 의해 겪는 아픔과 불편함이 시도 때도 없이 다가오는 곳이다. 본문 시점의 욥과 달리 십자가를 알고 영생을 알면 고난에 대한 이해 자체가 달라지는 유익이 있다. 그러나 그렇게 되려면 감당케 하시는 은혜가 필요하고 육성이나 이성을 넘어선 영성적 통찰이 필요하다. 이는 성령께서 개입해주셔야 가능한 일이다. 이 성령님의 개입을 수월하게 만드는 조건이 영적 훈련이다.


특수부대원은 포로로 잡혔을 때 고문을 견디는 훈련, 식량없이 배고픔을 견디는 훈련 등을 받는다. 복싱선수들이 일부러 복부에 맞는 훈련을 하는 이유와 같다. 공격이나 타격을 받는 것이 불가피함을 알기에 하는 일이다. 훈련되지 않은 영혼은 고난이 깊어질 때 어떤 길을 갈지 자신하지 못한다. 욥의 아내가 그랬다. 십자가와 영생을 알아도 스스로 영혼을 단련시키는 과정을 가져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