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9:5-6

삿 9:5-6 오브라에 있는 그의 아버지의 집으로 가서 여룹바알의 아들 곧 자기 형제 칠십 명을 한 바위 위에서 죽였으되 다만 여룹바알의 막내 아들 요담은 스스로 숨었으므로 남으니라 세겜의 모든 사람과 밀로 모든 족속이 모여서 세겜에 있는 상수리나무 기둥 곁에서 아비멜렉을 왕으로 삼으니라


기드온이 죽자 아들 아비멜렉이 이복형제 70명을 도륙하고 세겜에서 왕으로 옹립된다. 아비멜렉은 권력에 눈이 뒤집혔고, 세겜 사람들은 정략으로 왕을 세운다. 욕망과 이해관계가 판단의 기준이 되었다. 하나님과 하나님의 법은 철저히 무시된다. 부패한 본성과 세상의 풍조가 그들 안에 가득하다.


사사시대는 비유하자면 거듭나지 않은 모태신앙인이라 할 수 있다. 사사시대 사람들은 출애굽과 모세오경의 전통 가운데 태어나 자란 사람들이다. 실로의 성소에서 제사도 드렸지만, 하나님의 길로는 행하지 않았다. 신앙의 전통만 있었지 참된 신앙은 없었다.


거듭남이 없는 영혼은 욕망의 지배를 받으며 계산 속으로 이웃을 대한다. 타협과 야합, 아니면 굴종이 대세를 이룬다. 하나님의 법을 의식하더라도 갈등에서 끝날 뿐, 육신을 극복하지는 못한다. 사사시대의 일반적 정서다. 그네들에겐 보이지 않는 것보다 보이는 것이 더 중요했다.


지금 내 마음을 좌우하는 것은 시대정신인가, 하나님의 말씀인가. 나는 육신을 극복했는가 아니면 끌려가는가. 내 안의 대세는 무엇인가. 내가 당시 세겜 주민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새삼 ‘남은 자’의 영성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절감한다. 남은 자(remnant)의 길을 가야 한다. 그것이 진정 사는 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