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34:7

출 34:7 인자를 천대까지 베풀며 악과 과실과 죄를 용서하리라 그러나 벌을 면제하지는 아니하고 아버지의 악행을 자손 삼사 대까지 보응하리라


아버지의 악행을 삼사 대까지 보응하신다는 것은 자칫 연좌제처럼 보인다. 연좌제란 범죄한 자와 특정한 관계에 있는 사람에게 연대책임을 묻는 제도이다. 왕정시대 때 반역자의 삼족을 멸하는 제도가 대표적이다. 근대 헌법은 이 제도를 금지했다. 각자가 자기가 저자른 일에 대해 책임을 지는 개별화를 따랐기 때문이다. 이 형사책임의 개별화는 사실상 성경의 원칙이기도 하다.


렘 31:29-30 그들이 말하기를 다시는 아버지가 신 포도를 먹었으므로 아들들의 이가 시다 하지 아니하겠고 신 포도를 먹는 자마다 그의 이가 신 것 같이 누구나 자기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죽으리라


본문에서 아버지의 악행에 대한 보응을 자손들이 걸머진다는 것은 연좌제 개념이 아니라 부정적 학습과 부정적 정서의 결과를 말한다. 은연 중 악행을 보고 배운 자손이 배운대로 악행을 저지르면서 범죄하게 되고 그 대가를 치루는 악순환이다. 또 하나는 아버지의 악행으로 인해 억압된 피해의식과 분노가 자손의 삶에 실질적으로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다. 죄의 유전은 이런 식으로 이루어진다.


그래서 성경은 최소 삼대에 걸친 신앙의 전승을 강력하게 권한다. 모두가 망하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이 그러하며 외조모 로이스와 어머니 유니게의 믿음을 본받았던 디모데의 경우가 그렇다. 지금 자손 삼사 대에 무엇을 전하고 있는지를 살펴야 한다.


신 6:2 곧 너와 네 아들과 네 손자들이 평생에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며 내가 너희에게 명한 그 모든 규례와 명령을 지키게 하기 위한 것이며 또 네 날을 장구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