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2:24

출 32:24 내가 그들에게 이르기를 금이 있는 자는 빼내라 한즉 그들이 그것을 내게로 가져왔기로 내가 불에 던졌더니 이 송아지가 나왔나이다



하나님에 대한 개념의 혼란과 우상숭배를 주도했던 아론이 어처구니없는 변명을 한다. 금을 모으고 정교하게 조각을 해서 금송아지를 만들고는 그것을 여호와라 칭하고 절일까지 지정을 해서 의식을 치르라 했던 사람이었다. 그는 모세가 물었을 때 바로 엎드려야 했다. 우상 천지 애굽에서 물들었던 종교적 타성에 대해 고백해야 했으며 군중에 대한 두려움이나 자신의 무지에 대해 자복해야 했다.


자복해야 할 때 변명을 하고 자기가 져야 할 책임을 전가하는 모양은 타락한 아담에게서부터 나타났다. 아담과 아론은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을 익히 알았음에도 죄를 짓고 둘러댔다는 공통점이 있다. 뼈아픈 잘못이다. 회개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그 시기를 놓치면 죄를 빌미로 한 어둠은 더욱 기승을 부리고 하나님과의 관계는 더욱 손상이 된다.


회개는 솔직하고 디테일해야 한다. 법정에 선 피고인이 탄원을 진술하는 것 못지 않아야 한다. 무엇을 어떻게 잘못했는지에 대한 성찰이 분명해야 한다. 사람에겐 진정한 회심보다도 형벌을 면해 보고자하는 육신적 동기가 작용한다. 형벌을 용케 면하고나면 다시 죄에 반복적으로 빠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아론의 변명은 보는 이의 실소를 유발한다. 천사들이 나를 본다면 어떨까. 오늘은 내게 천사들의 실소를 유발할 부분이 없는지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