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2:24

출 32:24 내가 그들에게 이르기를 금이 있는 자는 빼내라 한즉 그들이 그것을 내게로 가져왔기로 내가 불에 던졌더니 이 송아지가 나왔나이다



하나님에 대한 개념의 혼란과 우상숭배를 주도했던 아론이 어처구니없는 변명을 한다. 금을 모으고 정교하게 조각을 해서 금송아지를 만들고는 그것을 여호와라 칭하고 절일까지 지정을 해서 의식을 치르라 했던 사람이었다. 그는 모세가 물었을 때 바로 엎드려야 했다. 우상 천지 애굽에서 물들었던 종교적 타성에 대해 고백해야 했으며 군중에 대한 두려움이나 자신의 무지에 대해 자복해야 했다.


자복해야 할 때 변명을 하고 자기가 져야 할 책임을 전가하는 모양은 타락한 아담에게서부터 나타났다. 아담과 아론은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을 익히 알았음에도 죄를 짓고 둘러댔다는 공통점이 있다. 뼈아픈 잘못이다. 회개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그 시기를 놓치면 죄를 빌미로 한 어둠은 더욱 기승을 부리고 하나님과의 관계는 더욱 손상이 된다.


회개는 솔직하고 디테일해야 한다. 법정에 선 피고인이 탄원을 진술하는 것 못지 않아야 한다. 무엇을 어떻게 잘못했는지에 대한 성찰이 분명해야 한다. 사람에겐 진정한 회심보다도 형벌을 면해 보고자하는 육신적 동기가 작용한다. 형벌을 용케 면하고나면 다시 죄에 반복적으로 빠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아론의 변명은 보는 이의 실소를 유발한다. 천사들이 나를 본다면 어떨까. 오늘은 내게 천사들의 실소를 유발할 부분이 없는지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