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3:5

출 23:5 네가 만일 너를 미워하는 자의 나귀가 짐을 싣고 엎드러짐을 보거든 그것을 버려두지 말고 그것을 도와 그 짐을 부릴지니라



‘네가’ 미워하는 자가 아니라 ‘너를’ 미워하는 자이니 그 상대는 분쟁이나 갈등 상태에 있는 누군가로 보면 된다. 본문의 당사자는 피해자일 수도 있고 공격을 받는 상황일 수도 있다. 이런 때에 그 상대의 나귀가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면 도와주라는 것이다. 왜 내가 그래야 돼.. 라는 반발이 일어날 수 있는 규례지만 하나님의 지침은 ‘그럼에도’ 도와주라는 것이다.


아마도 당사자는 나를 미워하더니 벌을 받는게지 하며 정죄할 수 있다. 하나님은 그런 마음이 액션까지 가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사실 정죄의 향방도 주님이 정확히 판단하신다. 인간의 지독한 자기중심성은 많이 정화가 되어도 부패했던 흔적으로 인해 어느 정도의 내로남불 현상이 불가피하다. 결국 이런 연약함으로 인해 관계에서 끊임없는 불화가 이어지는 것이다.


이 규례는 그런 본성적 연약함마저 극복하기를 요청한다. 예수님은 이보다 더 분명한 지침을 제시하신다. 원수를 사랑하라 하신다. 가만 놔두는 것도 아니고 사랑하라 하신다. 성령님의 도우심이 필요한 멘탈이다. 즉 평생 성령님의 도우심을 받으며 그리스도를 닮아가라는 뜻이다. 천국은 그런 사랑의 완성판이니 얼마나 분위기가 아늑하며 아름다울까. 부패한 인성이 아니라 신성한 성품을 추구해야 한다. 오늘 주어진 푯대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