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3:5

출 23:5 네가 만일 너를 미워하는 자의 나귀가 짐을 싣고 엎드러짐을 보거든 그것을 버려두지 말고 그것을 도와 그 짐을 부릴지니라



‘네가’ 미워하는 자가 아니라 ‘너를’ 미워하는 자이니 그 상대는 분쟁이나 갈등 상태에 있는 누군가로 보면 된다. 본문의 당사자는 피해자일 수도 있고 공격을 받는 상황일 수도 있다. 이런 때에 그 상대의 나귀가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면 도와주라는 것이다. 왜 내가 그래야 돼.. 라는 반발이 일어날 수 있는 규례지만 하나님의 지침은 ‘그럼에도’ 도와주라는 것이다.


아마도 당사자는 나를 미워하더니 벌을 받는게지 하며 정죄할 수 있다. 하나님은 그런 마음이 액션까지 가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사실 정죄의 향방도 주님이 정확히 판단하신다. 인간의 지독한 자기중심성은 많이 정화가 되어도 부패했던 흔적으로 인해 어느 정도의 내로남불 현상이 불가피하다. 결국 이런 연약함으로 인해 관계에서 끊임없는 불화가 이어지는 것이다.


이 규례는 그런 본성적 연약함마저 극복하기를 요청한다. 예수님은 이보다 더 분명한 지침을 제시하신다. 원수를 사랑하라 하신다. 가만 놔두는 것도 아니고 사랑하라 하신다. 성령님의 도우심이 필요한 멘탈이다. 즉 평생 성령님의 도우심을 받으며 그리스도를 닮아가라는 뜻이다. 천국은 그런 사랑의 완성판이니 얼마나 분위기가 아늑하며 아름다울까. 부패한 인성이 아니라 신성한 성품을 추구해야 한다. 오늘 주어진 푯대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