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7:1

출 17:1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여호와의 명령대로 신 광야에서 떠나 그 노정대로 행하여 르비딤에 장막을 쳤으나 백성이 마실 물이 없는지라

출 17:3 거기서 백성이 목이 말라 물을 찾으매 그들이 모세에게 대하여 원망하여 이르되 당신이 어찌하여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해 내어서 우리와 우리 자녀와 우리 가축이 목말라 죽게 하느냐



광야에는 결핍이 가득하다. 이스라엘이 그런 곳을 자의로 갔다면 그 상태 자체를 수용하고 해법을 찾으려 애를 썼을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런 곳으로 이끄셨다고 생각하니 원망이 오른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에게는 다 계획이 있으시다. 구름기둥의 이끄심을 받는 한, 어떤 결핍의 상태도 망하게 할 수 없다. 하나님은 애굽도 정리하시고 광야도 돌파하게 하시는 분이시다.


아담의 타락 이래 세상에는 죄와 저주가 가득하다. 도적질하는 사탄의 활동도 거세다. 도처에 애굽의 멍에와 광야의 결핍이 산재해 있다. 이런 곳에 하나님께서 찾아오시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으로 이끌어주신다. 광야는 하나님과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는 곳이며 해결하시는 능력을 체험하며 신뢰를 쌓아가는 곳이다. 지옥과 천국 사이에 광야가 있는 셈이다.


결핍의 상태에서 가장 좋은 자세는 문제를 의탁하고 신뢰하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것이다. 사실 결핍으로 인한 위기가 코 앞에 닥쳤을 때 그렇게 하기가 만만치 않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게 하라는 것이다. 나중 여호수아 세대는 그랬다. 겪고보니 그게 하나님과 지내는 방식이었음을 알게 된 것이다. 실제적 위협이나 위기가 느껴질 때 양파 벗기듯 내 속이 드러난다. 신뢰와 기다림이 풀려져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