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7:1

출 17:1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여호와의 명령대로 신 광야에서 떠나 그 노정대로 행하여 르비딤에 장막을 쳤으나 백성이 마실 물이 없는지라

출 17:3 거기서 백성이 목이 말라 물을 찾으매 그들이 모세에게 대하여 원망하여 이르되 당신이 어찌하여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해 내어서 우리와 우리 자녀와 우리 가축이 목말라 죽게 하느냐



광야에는 결핍이 가득하다. 이스라엘이 그런 곳을 자의로 갔다면 그 상태 자체를 수용하고 해법을 찾으려 애를 썼을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런 곳으로 이끄셨다고 생각하니 원망이 오른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에게는 다 계획이 있으시다. 구름기둥의 이끄심을 받는 한, 어떤 결핍의 상태도 망하게 할 수 없다. 하나님은 애굽도 정리하시고 광야도 돌파하게 하시는 분이시다.


아담의 타락 이래 세상에는 죄와 저주가 가득하다. 도적질하는 사탄의 활동도 거세다. 도처에 애굽의 멍에와 광야의 결핍이 산재해 있다. 이런 곳에 하나님께서 찾아오시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으로 이끌어주신다. 광야는 하나님과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는 곳이며 해결하시는 능력을 체험하며 신뢰를 쌓아가는 곳이다. 지옥과 천국 사이에 광야가 있는 셈이다.


결핍의 상태에서 가장 좋은 자세는 문제를 의탁하고 신뢰하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것이다. 사실 결핍으로 인한 위기가 코 앞에 닥쳤을 때 그렇게 하기가 만만치 않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게 하라는 것이다. 나중 여호수아 세대는 그랬다. 겪고보니 그게 하나님과 지내는 방식이었음을 알게 된 것이다. 실제적 위협이나 위기가 느껴질 때 양파 벗기듯 내 속이 드러난다. 신뢰와 기다림이 풀려져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