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드디어 이스라엘은 자신들이 하나님에게 제사드려야 하는 민족임을 드러낸다. 제사 드림을 통해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존재와 하나님의 나라를 증거해야 했고, 하나님의 법에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주되심을 드러내는 도구가 되어야 했다. 바로와의 사이에서 화두가 되었던 제사는 그 총체적인 내용을 상징하는 단어였다. 제사는 곧 예배다. 예배드림은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하는 신앙고백적 행위다.


당연히 영적으로 죽은 상태에 있는 세상은 예배를 거부한다. 거부할 뿐 아니라 대적한다. 이미 악한 자 안에 묶여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요일 5:19). 예배는 영적인 경계를 드러내는 지표석이다. 예배에 대한 이해가 어떤가에 따라 애굽에 속했는지, 하나님에게 속했는지가 구별된다. 참된 신자는 진지한 예배를 통해 스스로를 하나님에게 연결시키며 세상에 대해서는 하나님을 증거한다.


애굽이 세상을 상징한다면 바로는 그 세상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을 대변한다. 동시에 애굽은 내 안의 세상성이며, 바로는 내 안에 나타나는 불신앙의 구체적인 모습이다. 바깥에도 안에도 경계가 필요하다. 예배가 약해지지 않게 해야 한다. 예배는 참된 신자의 기본 데스티니이다. 아벨은 그 중요성을 보여주고 일찍 갔는데, 예배 한 번 제대로 드린 것으로 의인이라 인정을 받았다. 예배는 나를 살린다. 그 은혜가 감사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