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드디어 이스라엘은 자신들이 하나님에게 제사드려야 하는 민족임을 드러낸다. 제사 드림을 통해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존재와 하나님의 나라를 증거해야 했고, 하나님의 법에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주되심을 드러내는 도구가 되어야 했다. 바로와의 사이에서 화두가 되었던 제사는 그 총체적인 내용을 상징하는 단어였다. 제사는 곧 예배다. 예배드림은 하나님의 존재를 증거하는 신앙고백적 행위다.


당연히 영적으로 죽은 상태에 있는 세상은 예배를 거부한다. 거부할 뿐 아니라 대적한다. 이미 악한 자 안에 묶여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요일 5:19). 예배는 영적인 경계를 드러내는 지표석이다. 예배에 대한 이해가 어떤가에 따라 애굽에 속했는지, 하나님에게 속했는지가 구별된다. 참된 신자는 진지한 예배를 통해 스스로를 하나님에게 연결시키며 세상에 대해서는 하나님을 증거한다.


애굽이 세상을 상징한다면 바로는 그 세상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을 대변한다. 동시에 애굽은 내 안의 세상성이며, 바로는 내 안에 나타나는 불신앙의 구체적인 모습이다. 바깥에도 안에도 경계가 필요하다. 예배가 약해지지 않게 해야 한다. 예배는 참된 신자의 기본 데스티니이다. 아벨은 그 중요성을 보여주고 일찍 갔는데, 예배 한 번 제대로 드린 것으로 의인이라 인정을 받았다. 예배는 나를 살린다. 그 은혜가 감사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