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사역보다 중요한 게 관계임을 알려준다. 출애굽의 사명을 받았어도 하나님과의 관계가 바로 되어 있지 않으면 죽임을 당할 수도 있음이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바로 된 상태를 성경은 ‘의’라 한다. 의를 이루지 못한 상태는 죄가 되고 사망의 대가를 치룰 수 있다. 사명도 중요하지만 관계가 더 중요하며, 사역도 중요하지만 사랑은 그보다 더 중요하다.


할례는 구별된 백성의 필수 표식이었다. 애굽 왕실에서 자란 까닭에 할례를 받지 못한 모세에게 가장 기본을 갖추게 하신 사건이다. 십보라가 나선 것은 은총이다. 상식이 아니라 각성의 관점에서 돌발상황을 파악했기 때문이다. 돌발적 상황은 경악이나 상식적 반응보다 각성적 접근이 필요하다. 하나님과 가깝다고 여겨질 때 일어나는 일 일수록 더욱 그러하다. 어떤 돌발이라도 해결의 길은 있다.


가족이 귀하다. 특히 영안이 열려진 가족은 소중하다. 가정을 살리고 가문을 살리기 때문이다. 신앙 안에서 영적 가족이 귀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교회와 소그룹을 통해 서로를 격려하며 은혜를 나눌 때 십보라의 역할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일을 잘하고 능력이 있어도 관계가 어긋나면 깊어지기 어렵다. 애굽으로 가기 전 뜻밖의 위기를 겪으며 모세가 깨달은 바이다. 무엇을 하는가보다 중요한 건 하나님께 바로 속했는가이다. 다시 영성의 옷깃을 살펴본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