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6.16 ㅣ행 6:8


행 6:8 스데반이 은혜와 권능이 충만하여 큰 기사와 표적을 민간에 행하니

스데반은 최초로 세워진 일곱 집사(오늘날로 치면 안수집사)중의 한 사람이었다. 헬라파 유대인으로 기독교 최초의 순교자가 된 사람이다. 헬라파 유대인이라면 해외교포로 살았거나 교포의 자녀 출신이었을 것이고 아마도 베드로의 첫설교나 두번째 설교를 듣고 회심한 회중 가운데 한 사람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런 그를 통해 사도들에게서나 볼 법한 큰 기사와 표적이 나타났던 것이다.

성령의 역사는 다양한 이방문화를 접했던, 회심한지 얼마 안되는 사람을 통해서도 얼마든지 크게 나타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그는 은혜와 권능이 충만하고 지혜와 성령으로 충만한 사람이었다. 지혜와 성령충만은 이미 집사의 자격요건 가운데 있었고 거기에 성령의 권능이 가시적으로 드러났다. 그는 사도 뺨치는 집사였다. 은정 교우들에게 이런 은혜의 부어짐을 간구하고 있다.

세상은 그를 통해 나타난 표적을 보고도 스데반을 체포하고 핍박한다. 유대인들은 표적의 외침에 귀를 닫았다. 자기들의 고정관념으로 살기를 띠게 된다. 왜곡된 인지의 부작용이 이렇게 크다. 상식적으로 큰 기사와 표적을 봤다면 그 배후에 계신 하나님의 존재를 감지하고 무릎을 꿇어야 할 터인데 오히려 혈기를 낸다. 내 안에 굳어진 고정관념으로 주님의 세미한 음성에 둔감하거나 성령의 이끄심을 패싱해버리는 때가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다. 각성하며 경성해야 한다. 이제부터라도 그리 해야 한다.

*말씀기도

세상은 표적을 보고도 혈기를 낼 수 있는 곳입니다. 성령께서 주시는 표적이 없다면 그런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은 더 어렵습니다. 이 세상에 하나님의 본때를 보일 수 있도록 은혜와 권능의 충만함을 내려 주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