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1.19ㅣ고전 8:12-13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죄의 범주는 생각보다 넓다. 약한 양심을 가진 형제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도 그리스도 앞에서는 죄가 된다. 물론 모든 상황에 단정적으로 적용할 수는 없다. 성경에 어긋남에도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할까봐 동조하거나 묵인하는 것도 역시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아니다.

본문은 배려에 대해 언급한다. 우상에게 바쳐졌던 음식을 그리스도인이 먹어도 되느냐에 관한 논쟁이 있었다. 바울의 요지는 음식 자체는 거리낄 것이 없으나 거리낌없는 나를 보고 약한 믿음을 가진 형제가 시험에 든다면 문제가 된다는 것이다. 거기에는 자신의 믿음을 자랑하는 은근한 교만이 개재되고 믿음이 약한 자에 대한 어떤 판단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공동체에는 겸손을 바탕으로 한 배려가 필요하다. 내 믿음엔 상관없으니 나는 내 편의대로 하겠다는 생각, 마음이 여린 자에 대해 은근한 판단은 주님의 마음과 근원이 다른 것이다.

고기를 먹는게 무슨 죄가 되랴.. 그러나 바울은 스스로에게 사랑의 원리를 적용한다. 고기를 먹는게 형제를 실족하게 하는 것이라면 고기 먹는 자유를 접겠다는 말이다. 현실적으로 이런 양상은 선교지에서 자주 볼 수 있다. 선교사는 선교지의 주민들이 실족하지 않도록 행동을 절제한다. 선교사가 삼겹살먹는 것이 무슨 죄랴 그러나 이슬람권에서는 안먹는다. 선교지의 영혼들을 생각해서다. 선교지에서 볼 수 있는 이런 배려가 교회공동체 안에서도 나타나야 한다. 그것이 사랑공동체로 가는 길이다.

*은정 가족들에게

내 생각, 내 잣대에 내려놓을 부분이 얼마나 많은지요. 나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해도 주님마음에 합하려면 또 얼마나 굳은 고정관념과 편견을 깨어가야하는지 모릅니다. 사랑과 배려의 마음을 가지기에 힘써야겠습니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