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1.02 ㅣ롬 12:15-17


 

롬 12:15-17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서로 마음을 같이하며 높은 데 마음을 두지 말고 도리어 낮은 데 처하며 스스로 지혜 있는 체 하지 말라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로마교인들은 바울에게 복음을 다시 들으면서 복음을 받은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떤지에 대해서도 듣는다. 사랑한다는 것이 공동체에서 어떻게 나타나야 하는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단지 알아서 잘들 하자.. 가 아니라 실천적인 덕목을 소개한다. 복음을 받은 자들, 즉 은혜를 입은 자들은 이렇게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 하자. 시기하지 말고 내 일인 것처럼 마음을 같이 하자는 것이다.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했다. 우는 일을 겪은 사람을 대할 때 판단하지 말고 마음을 품어주자는 것이다. 낮은 데 처하라는 것은 겸손하라는 것인데 진정 주의 은혜요, 주께서 하신 것임을 인정하면 ‘내가’ 드러나는 언행은 삼가하게 될 것이다.

스스로 지혜있는 체 하지 말자고 한다. 참된 지혜는 이웃을 생각하고 공동체를 생각한다. 참된 지혜는 해결하고 수습하며 사람을 세우고 공동체를 세운다. 거기에 촛점을 맞추면 ‘~하는 체’ 할 여지가 없다. 악을 악으로 갚지 않아야 하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 똑같이 악인이 되기 때문이다. 그럴 때 주님은 헷갈리신다. 어느 쪽 손을 들어주어야 할지 말이다. 오히려 선한 일을 도모해야 하는데, 가만히 지켜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 그 정도 하는 것으로도 잘하는 것이라고 우리는 생각하지만 - 적극적으로 선한 일을 연구하고 추진하라는 것이다. 선한 일에의 적극적인 의지가 아니면 근본적인 변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싸우는 일은 없지만 공동체가 세워지는 것도 없다. 결국 같이 ‘망하는 과’에 속한 패턴이 된다.

이 권면들은 성령의 도우심으로 가능하다. 타락한 본성에 어긋나는 일이기에 자의지로만 이룰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자의지는 반짝 할 수 있다. 단지 그것이다. 오히려 공로의식만 더 누적시킬 뿐이다. 나는 그런 사례를 여러 번 보았다. 나의 내면 역시 예외는 아니다. 주님의 긍휼이 필요하고 성령의 도우심이 절대적이다. 바울이 이런 덕목들을 ‘우리의 열매’가 아닌 ‘성령의 열매’라 한 까닭이다.

*은정 가족들에게

사랑하려고 애쓰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실패할 수도, 실족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기도와 분별을 통해 바로 영적인 회복탄력성을 받아야 하고 사랑으로 가려 힘써야 합니다. 억지로라도 순종의 길을 가는 것이지요. 사실 자발적으로 순종하는 예가 얼마나 될까요. 억지로라도 주님의 뜻을 이루려 할 때 본성을 넘어서려고 힘쓰는 모습을 보시고 긍휼을 베푸실 것입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13-14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시매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았던 성읍이 에그론부터 가드까지 이스라엘에게 회복되니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미스바의 회개는 여호와의 손을 불렀고 그 손은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