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망하고 공경하는 것(사 22:11)


사 22:11 너희가 또 옛 못의 물을 위하여 두 성벽 사이에 저수지를 만들었느니라 그러나 너희가 이를 행하신 이를 앙망하지 아니하였고 이 일을 옛적부터 경영하신 이를 공경하지 아니하였느니라 위기가 닥쳤을 때 우리의 신앙은 민낯을 드러낸다. 어디에 무게 중심이 있었는가가 밝혀지는 것이다. 존망의 위기 앞에서 드러난 유다의 문제는 '옛적부터 경영하신 이'를 공경하지 않은 데에 있었다. 통곡하며 애곡해야 할 때에도 내일 죽으리니 먹고 마시자는 분위기가 대세였다. 고통이 다가오는 이유는 둘 중의 하나다. 죄 아니면 연단이다. 둘 다 공통점이 있다. 하나님 앞에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죄는 원상회복에, 연단은 성장에 촛점이 있어 질적인 차이가 있지만 실마리가 풀리는 지점은 비슷하다. 하나님 앞에 돌아가는 것이다. 이제는 옛적부터 경영하신 이를 제대로 공경해야 하거나, 더 깊이 공경해야 하는 것이다. 안정된 목회지에서 개척목회지로 옮기시면서 그 무엇보다 내면의 리모델링을 촉구하시는 손길을 느낀다. 너는 누구를 공경하느냐, 너는 무엇을 의지하는가, 네가 앙망하는 것은 무엇인가 등의 문제의식을 바닥에서부터 점검하게 하시는 것이다. 유다백성들은 이방의 침략에 대비해서 저수지를 만드는 일에 중심을 두었다. 가옥을 헐어 성벽을 견고하게도 하였다. 그러나 하나님 모르는 사람들도 할 수 있는 그런 상식적 대책에서 끝날 일이 아니었다. 그들은 옛적부터 계신이를 앙망하고 공경하는데에 힘써야 했다. 성전에 가서 제사를 드리면 끝나는 일일까? 유다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했다가 낭패를 당했다. 앙망하고 공경하는 것. 마음의 차원이며 사랑의 문제이기도 하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은 사랑이다. 가옥을 헐어 성벽을 견고하게 하는 일보다, 두 성벽 사이에 저수지를 만드는 일보다 중요한 것은 마음과 뜻을 다해 하나님을 사랑하고 사람을 내 몸처럼 사랑하는 것이다. 우리는 그렇게 살다가 천국가야 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앙망하고 공경하지 않으면서 하는 일은 모래성이다. 그런 것들이 지켜줄 것 같아 성벽을 다듬고 물을 모으는데 힘쓰지만 개인적 위기의 때도 그러하거니와 우주적 종말의 때에도 도움이 되지 못하는 것들이다. 기존목회에서 회복목회로 중심을 옮겼는데 그 실마리는 은사에 있는 것이 아니라 관계에 있음을 새삼 깨닫는다. 각자가 가지는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이사야는 성벽을 견고하게 하는 일과 저수지를 만드는 일을 하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을 앙망하고 공경하는 관계를 신경쓰라 하고 있다. 경건이 상식에 밀려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러고보니 내 안 저 구석에 세상풍조에 물들은 상식의 기운이 스멀거린다. 빼내야겠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마태복음 4:17

마 4:17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라고 부르는 세계가 있다. 물질계를 포함하면서도 물질계 이상의 영적 세계를 포함한 나라다. 시공을 포함하면서도 영원의 차원을 지닌 어마어마한 세계다. 요한계시록 말미에 그 실체가 묘사된 나라다. 나라가 지닌 결정적 요소를 ‘통치’로 볼

마태복음 4:8-9

마 4:8-9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 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이르되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아담이 범죄했을 때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신 권세들이 고스란히 마귀에게 넘어갔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게 되었기 때문이다(요일 3:8). 마귀 역시 이런 일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눅 4:5-6 마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