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9일


 

시 49:10 그러나 그는 지혜 있는 자도 죽고 어리석고 무지한 자도 함께 망하며 그들의 재물은 남에게 남겨 두고 떠나는 것을 보게 되리로다

재물은 구속사의 큰 틀에서 보는 것이 필요하다. 역사에는 끝이 있고 그 끝에는 하나님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인식이다. 물질로 가득한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이름이 언급된다는 것은 물질계를 넘어선 또 다른 세계가 있음을 명백하게 암시한다. 그렇다면 하나님에게 줄을 서는 것이 최상의 선택이 된다. 그러나 신앙적 자각이 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현실에서는 재물에 기가 죽는 경우가 많다. 마치 재물은 사람들을 가지고 노는 것 같다. 재물은 그 자체로 계속 존속하면서 그 재물에 다가왔던 사람들만 파트너체인지하듯 바꾸는 것이다.

통설에 의하면 재벌급이나 고위직 관료로 있는 사람들은 대통령을 5년 임시직으로 본다는 말이 있다. 자신들은 철밥통이지만 대통령이 높다한들 임기 5년 짜리 아닌가, 또 5년 있다가 파트너 바꾸지 뭐.. 이런 생각 아닐까싶다. 재물이 이와 비슷하다. 재물은 사람을 끌어들여 재물로 인한 잇점을 누리게 하는 대신, 철저하게 자신에게만 종속시킨다. 그래서 영원도 모르고 하나님도 모르고 지내게 하다가 스~윽 하고는 지옥으로 밀어버린다. 그리고는 또 다른 사람을 향한다. 그래서 결국 존귀했던 존재가 '멸망하는 짐승'처럼 되어버린다.

성실하게 최선을 다하면서 하나님의 원리를 사는 사람이 존귀하다.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시 37:3) 주어진 여건에서 성실하게 살며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삶이 존귀하다. 바울은 자족하는 삶을 살았다. 빌 4:11-12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개척목회이지만 주어진 여건에 감사하면서 주님께서 이끄시는 영혼들의 회복을 위해 성실로 힘쓰며, 하나님과 사람을 사랑하는 삶을 새롭게 살아보기로 다시 작정한다. 주님 도우소서, 새롭게 하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