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9일


시 49:10 그러나 그는 지혜 있는 자도 죽고 어리석고 무지한 자도 함께 망하며 그들의 재물은 남에게 남겨 두고 떠나는 것을 보게 되리로다

재물은 구속사의 큰 틀에서 보는 것이 필요하다. 역사에는 끝이 있고 그 끝에는 하나님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인식이다. 물질로 가득한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이름이 언급된다는 것은 물질계를 넘어선 또 다른 세계가 있음을 명백하게 암시한다. 그렇다면 하나님에게 줄을 서는 것이 최상의 선택이 된다. 그러나 신앙적 자각이 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현실에서는 재물에 기가 죽는 경우가 많다. 마치 재물은 사람들을 가지고 노는 것 같다. 재물은 그 자체로 계속 존속하면서 그 재물에 다가왔던 사람들만 파트너체인지하듯 바꾸는 것이다.

통설에 의하면 재벌급이나 고위직 관료로 있는 사람들은 대통령을 5년 임시직으로 본다는 말이 있다. 자신들은 철밥통이지만 대통령이 높다한들 임기 5년 짜리 아닌가, 또 5년 있다가 파트너 바꾸지 뭐.. 이런 생각 아닐까싶다. 재물이 이와 비슷하다. 재물은 사람을 끌어들여 재물로 인한 잇점을 누리게 하는 대신, 철저하게 자신에게만 종속시킨다. 그래서 영원도 모르고 하나님도 모르고 지내게 하다가 스~윽 하고는 지옥으로 밀어버린다. 그리고는 또 다른 사람을 향한다. 그래서 결국 존귀했던 존재가 '멸망하는 짐승'처럼 되어버린다.

성실하게 최선을 다하면서 하나님의 원리를 사는 사람이 존귀하다.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시 37:3) 주어진 여건에서 성실하게 살며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삶이 존귀하다. 바울은 자족하는 삶을 살았다. 빌 4:11-12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개척목회이지만 주어진 여건에 감사하면서 주님께서 이끄시는 영혼들의 회복을 위해 성실로 힘쓰며, 하나님과 사람을 사랑하는 삶을 새롭게 살아보기로 다시 작정한다. 주님 도우소서, 새롭게 하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