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27일


미 6:8 사람아 주께서 선한 것이 무엇임을 네게 보이셨나니 여호와께서 네게 구하시는 것은 오직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네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것이 아니냐우리들은 각자가 하나님의 기준(=여호와께서 우리 각자에게 구하시는 것)과의 거리에 따라 책임을 지게 될 것입니다. 부드러운 말로 책임이고 엄밀하게는 대가를 치루는 것입니다. 각각 하나님을 섬기는 크리스쳔들끼리 싸움이 붙는 경우가 있습니다. 각각 하나님께 탄원하고 도움을 구합니다. 각각 하나님 앞에서 회개하고 벌어진 거리를 좁히지 못하면 많이 벌어진 사람은 많이 대가를 치루고 적게 벌어진 사람은 적게 대가를 치룹니다. 그러니 우선 나부터 하나님과의 사이에 거리를 좁혀야 합니다. 어떻게 좁혀가나요? 정의를 행하는 쪽으로, 인자를 사랑하는 쪽으로, 겸손하게 행하는 쪽으로 가까이 다가가야 합니다. 내게 상처준 사람이 망하는게 아니고 하나님과 거리가 먼 사람이 망하는 것입니다. 때로 상처준 사람보다 상처받은 사람이 거리가 먼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교회출석'이라는 것이 묘합니다. 필요하고 중요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하나님과의 관계에 치명적인 손상을 줍니다. '그래도 나는 교회에 출석하니 출석하지 않는 수많은 다른 사람들보다는 낫지 않겠어?' 라며 그 자체로 면죄부를 받은 것처럼 안이하게 합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거나 정의를 행함이 없음에도 하나님께로부터 특별대접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게 만듭니다. 봉사나 물질의 헌신도 경우에 따라서는 묘합니다. 정의를 행함과 인자를 사랑함과 겸손함이 없음에도 하나님께서 잘봐주실거라 생각하게 하지요. 그 답은 7절에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천천의 숫양이나 만만의 강물 같은 기름을 기뻐하실까..' 여호와께서 구하시는 것이 없다면 많은 제사나 제물도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바울은 좀 더 구체적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구하시는 것'이 어떤 것들인지를 알려줍니다. 미가서 6장 8절 말씀의 신약 버전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갈 5:22-23 오직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희락과 화평과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니 이같은 것을 금지할 법이 없느니라 성령의 9가지 열매입니다. 이 땅에서 완벽하게 9가지 열매를 맺은 분이 예수님이십니다. 하나님 아버지는 볼 수 없지만 그 아버지를 보여주신 분이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을 닮으면 아버지를 닮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닮은 삶이 하나님의 자녀임을 증명하는 증거가 됩니다. 예수님을 닮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성령의 9가지 열매는 필요할 때마다 나타나야 합니다. 성령님은 그렇게 되도록 우리를 도우십니다. 그러나 그 이전에 우리가 먼저 그렇게 살기를 작정해야 합니다.성령의 9가지 열매가 필요할 때마다 나타나는 영성과 삶을 갈망합니다. 공생애 중에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길을 가도록 힘쓰겠습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