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31 모든 백성이 들을 때에 예수께서 그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긴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을 원하며


 

"모든 백성이 들을 때에 예수께서 그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긴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을 원하며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회당의 높은 자리와 잔치의 윗자리를 좋아하는 서기관들을 삼가라"

개척교회 목사가 되면서 이전보다 상대적으로 더 편안하게 대할 수 있었던 말씀이었습니다^^ 그러나 심리적인 측면에선 아직도 다듬어질 부분이 남아있습니다. 그래도 잘 적응하고 있는 편인데 원래 부족함이 많은 사람인데다가 그동안 워낙 전적인 은혜에 힘입어 살아왔기에 어떤 경우에도 자족한 마음으로 살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여기고도 있지요. 그럼에도 선천적으로 내성적 경향이 있는데다 외향적 활동보다는 사색을 좋아하는 성격이어서(그렇다고 무슨 대가가 된 것은 아닙니다만) 관계차원에서는 종종 오해를 받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런던 시절 사택 서재 기도처에서 기도하다가 주님의 임재를 체험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 몇 가지 단답식 대화가 있었습니다. 생각할 수록 엄청난 은총이었는데.. 마지막 질문에 대한 답이 '사람을 사랑해라' 였습니다. 지나고 보면서.. 아쉬움이 그 때 '사색보다 사랑해라'고 하셨더라면 좀 더 전환이 쉬웠을텐데 하는 회한도 있습니다. 특히 사람을 사랑하라는 대목에 진한 부끄러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사색도 제게 주신 은혜입니다. 그러니 그것도 취하고 사랑도 열심하라는 뜻이셨던 것이지요. '사색하면서 사랑하라.' 참 멋진 부르심이었는데 제가 부응을 잘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대조동에서 내려오면서 마음 먹었던 여러가지 중 사람을 사랑하라셨던 그 부분을 보강할 수 있는 때가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제라도 그게 안되면 훗날 그 말씀을 주셨던 주님 만날 때 많은 후회를 할 것 같기도 했구요. 그래서.. 전에도 그랬지만 높은 자리와 윗자리에 대한 호리의 미련이라도 접고 오직 영혼들이 구원받고 치유되고 회복되어 사명자로 세워지는 그 기쁨으로 살자고 마음먹었습니다. 오늘 다시 다짐을 받자시는듯 합니다. '높임받는 것을 삼가라!' 삼가겠습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