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3 앞으로 달려가서 보기 위하여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가니


 

"앞으로 달려가서 보기 위하여 돌무화과나무에 올라가니"

삭개오는 예수님이 보고싶었습니다. 그러나 이미 사람들이 운집했고 키는 작아 제대로 볼 수 없게 되자 나무에 올라갑니다. 얼마를 기다렸는지 알 수 없지만

세리장으로서의 체면을 내려놓고 어린 아이 같은 마음으로 나무를 부둥켜안고 아슬아슬하게 버티다가 결국 사랑이 담긴 예수님의 눈동자와 마주치게 됩니다.

그 눈동자의 마주침 이후로 삭개오는 다른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다른 사람처럼 변화된다는 것은 쉽지않은 일입니다. 그게 쉬웠다면 우리 모두 지금처럼은 살지 않을 것입니다^^ 삭개오는 세리장입니다. 제국의 앞잡이이며 수탈자의 리더입니다. 이스라엘 나라의 'little 이완용'입니다. 상식적으로 그런 사람이 개과천선하려면 얼마나 많은 일들과 교훈들이 쌓여야 하겠는지요. 그런데 그 날 한 방에 그는 변합니다.

이 모든 것의 시작이 '달려갔고.. 올라가니'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사모함이며 갈망입니다. 그는 은혜의 자리를 사모하여 빨리 걷는 정도가 아니라 달려간 사람입니다. 어른이 나무에 오르려면 체면과 상식을 개의치말아야 합니다. 그는 영광을 볼 수 있는 자리에 가려고 그리 크지도 않은 나무에 균형을 잡으려 애쓰며 기어 올라갑니다. 나는 어땠을까? 사람이 너무 많아.. 뭐 나를 보러 오는 것도 아니고 다음에 구경오지, 이러지는 않았을까? 아니면 사람들 뒤통수 사이를 기웃거리며 어떤 사람이야 하다가 그냥 사무실로, 혹은 집으로 돌아지는 않았을까? 그 날도 그런 사람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삭개오의 내면이 어땠는지 겉으로는 알 수 없었지만 그러나 그의 행동이 그의 내면을 보여주었습니다. 갈망하는 마음, 사모하는 마음, 목마른 마음이지요. 주님은 이런 사람을 놓치지 않으십니다. 은혜는 이런 사람에게 주어집니다.

한 방에, 주님과의 만남 그 한 방에 세리장이 되기까지 쌓여졌던 그의 생활과 가치관이 무너집니다. 제국의 앞잡이에서 하나님 나라의 사람으로 바뀌어집니다. 재물 때문에 주님께로부터 멀어져간 비극적인 관리와는 달리 삭개오는 재물로 인해 주님의 제자가 됩니다. 재물에 대한 집착을 벗어버리는 길이 예수님을 제대로 만나는 체험에 있음을 보여줍니다. 사모하는 마음이 있으면 그 마음이 몰리는 곳이 무화과나무 위이며 주님이 쳐다보는 곳이 될 것입니다. 주님은 사모하는 마음이 몰려있는 그 사람의 내면을 놓치지 않으십니다. 그리고는 주님께서 청하십니다. '내가 오늘 네 집에 유하여야 하겠다' 이 만남은 구체적인 변화를 수반했습니다.

그 변화를 보시면서 주님은 결정적인 선언을 하십니다. '오늘 구원이 이 집에 이르렀으니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임이로다' 예배하는 자리, 말씀을 대하는 자리, 기도하는 자리는 무화과나무입니다. 거기에는 주님의 눈길이 있습니다. 주님과의 만남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만남은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변화를 가져옵니다.

다시 그간의 나의 삶을 살피며 어떤 변화의 열매가 있었는가를 돌아봅니다. 그러고보니 오늘 청계산이라는 나무 위에 올라갑니다. 그 분을 깊이 만났으면 참 좋겠습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