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아시며 안수하시는 하나님






이름을 부르는 것은 값지게 하는 것입니다.

주님은 당신의 이름을 부르시며 당신만의 빛깔과 향기를 드러내주려 하십니다.


주님은 어디든, 언제든 함께 하시며 당신을 살피시고 챙기십니다.

당신이 어디든, 언제든 주님을 의지하면 그 분의 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삭개오를 부르신 주님에게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나요?


우리는 이해하기보다는 이해받기를 원합니다. 그러면서도 고슴도치 같아서 가까이 하지 못합니다.


* 가시들이 있다면 어떤 가시들이 친교를 가로막을까요?


하나님은 우리 자신보다 더 가깝게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사 49:15-16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구원받은 자의 이름은 하나님의 손바닥에 새겨져 있습니다.

하나님은 나를 보는 관점 자체가 다르십니다


고후 3:18 

우리가 다 수건을 벗은 얼굴로 거울을 보는 것 같이 주의 영광을 보매 그와 같은 형상으로 변화하여 영광에서 영광에 이르니 곧 주의 영으로 말미암음이니라


하나님의 마음과 관점을 취하십시오. 그를 위해 필요한 것 중의 하나가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바라보는 것입니다.


사 43:18 

너희는 이전 일을 기억하지 말며 옛날 일을 생각하지 말라



정원노트 바로가기(설교노트)

주일설교 전체영상 바로가기(동영상)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