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2:30

마 22:30 부활 때에는 장가도 아니 가고 시집도 아니 가고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으니라


그리스도의 재림과 함께 일어나는 신자의 부활은 신령한 몸으로 전환하는 신비다. 바울은 부활의 몸을 ‘하늘에 속한 자의 형상’이라고 했는데(고전 15장), 썩어질 지금의 몸과는 전혀 차원 다른 몸이다. 부활하신 예수님은 공간에 제약을 받지 않으면서도 식사가 가능했다(눅 24:43). 부활하면 몸을 지니고 있지만 결혼이 필요없는 천사들과 유사한 속성을 지닌다.


바울은 부활을 씨앗과 열매, 혹은 씨앗과 꽃의 관계로 비유했다. 작고 까만 알갱이에서 그렇게 아름다운 꽃이 피고, 그렇게 튼실한 열매가 맺어진다는 사실에서 이미 부활이 지닌 전환의 차원을 보았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만물에 신성과 능력이 가득한 것이다. 당연하게 여기는 사실들이 실은 엄청난 비약과 전환을 담고 있다. 거기에 이성과 과학이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은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님 나라라는 거대한 스케일에서 지구의 시간과 인간의 역사는 한 경점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니 그 역사 안에 낀 나의 인생은 보이지도 않을 터이다. 헬렌 켈러는 죽음을 이 방에서 저 방으로 이동하는 것 뿐이라고 했는데, 그런 이동을 거쳐 이르게 되는 영원한 천국이 대단히 흥미롭다. 아브라함도 바라마지 않았던 그 영광스런 본향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이 든든하다. 내겐 아버지 집이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