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22:30

마 22:30 부활 때에는 장가도 아니 가고 시집도 아니 가고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으니라


그리스도의 재림과 함께 일어나는 신자의 부활은 신령한 몸으로 전환하는 신비다. 바울은 부활의 몸을 ‘하늘에 속한 자의 형상’이라고 했는데(고전 15장), 썩어질 지금의 몸과는 전혀 차원 다른 몸이다. 부활하신 예수님은 공간에 제약을 받지 않으면서도 식사가 가능했다(눅 24:43). 부활하면 몸을 지니고 있지만 결혼이 필요없는 천사들과 유사한 속성을 지닌다.


바울은 부활을 씨앗과 열매, 혹은 씨앗과 꽃의 관계로 비유했다. 작고 까만 알갱이에서 그렇게 아름다운 꽃이 피고, 그렇게 튼실한 열매가 맺어진다는 사실에서 이미 부활이 지닌 전환의 차원을 보았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만물에 신성과 능력이 가득한 것이다. 당연하게 여기는 사실들이 실은 엄청난 비약과 전환을 담고 있다. 거기에 이성과 과학이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은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님 나라라는 거대한 스케일에서 지구의 시간과 인간의 역사는 한 경점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니 그 역사 안에 낀 나의 인생은 보이지도 않을 터이다. 헬렌 켈러는 죽음을 이 방에서 저 방으로 이동하는 것 뿐이라고 했는데, 그런 이동을 거쳐 이르게 되는 영원한 천국이 대단히 흥미롭다. 아브라함도 바라마지 않았던 그 영광스런 본향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이 든든하다. 내겐 아버지 집이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