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2:14

마 22:14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참된 신자에게 하나님의 나라는 잔치로 열려진다. 어린 양의 혼인 잔치인데(계 19:7), 영원한 희락과 풍요의 잔치다. 그 잔치에 청함을 받은 자는 허다하다. 십자가가 그 초청장인데 정작 참석하는 자는 많지 않다. 참석하지 않은 것은 개인 일에 바빠서다. 어떤 이는 밭으로, 어떤 이는 사업하러 갔고 심지어 어떤 이들은 초청장을 들고 간 종들을 핍박했다. 교회사가, 그리고 현실이 보여주는 모습이다.


임금의 잔치인데 무관심했다. 어떤 임금인지 잘 몰랐기 때문이다. 하나님 나라는 물리적 세계에선 감추어진 나라다. 죽음 건너편에 이르러야 환히 볼 수 있는 나라다. 물질계에서는 죽음 건너편을 인정하는 데에 인색하다. 그래서 보이는 현실에 집중한다. 궁극의 임금은 마구 홀대를 받는다. 그럼에도 오래 참으신다. 그 와중에도 임금의 잔치에 지대한 관심과 열의를 지닌 자들이 있다. 택함을 받은 자들이다.


택함받은 징표는 임금의 초청에 우선순위를 두는 마음에 있다. 그 마음은 먼저 초청자가 임금임을 아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어전회의에 참석한 신료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범사에 그 분의 주권을 인정하며 의중을 헤아리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연약함과 실패가 있을 수도 있지만 베푸시는 긍휼에 기대어 조금씩이라도 줄기차게 그 분을 향하여 나아가고 있다면 택함받은 자임에 틀림없다. 늘 탄식하며 모자람을 한하지만 그래도 난 택함받은 자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