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2:14

마 22:14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참된 신자에게 하나님의 나라는 잔치로 열려진다. 어린 양의 혼인 잔치인데(계 19:7), 영원한 희락과 풍요의 잔치다. 그 잔치에 청함을 받은 자는 허다하다. 십자가가 그 초청장인데 정작 참석하는 자는 많지 않다. 참석하지 않은 것은 개인 일에 바빠서다. 어떤 이는 밭으로, 어떤 이는 사업하러 갔고 심지어 어떤 이들은 초청장을 들고 간 종들을 핍박했다. 교회사가, 그리고 현실이 보여주는 모습이다.


임금의 잔치인데 무관심했다. 어떤 임금인지 잘 몰랐기 때문이다. 하나님 나라는 물리적 세계에선 감추어진 나라다. 죽음 건너편에 이르러야 환히 볼 수 있는 나라다. 물질계에서는 죽음 건너편을 인정하는 데에 인색하다. 그래서 보이는 현실에 집중한다. 궁극의 임금은 마구 홀대를 받는다. 그럼에도 오래 참으신다. 그 와중에도 임금의 잔치에 지대한 관심과 열의를 지닌 자들이 있다. 택함을 받은 자들이다.


택함받은 징표는 임금의 초청에 우선순위를 두는 마음에 있다. 그 마음은 먼저 초청자가 임금임을 아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어전회의에 참석한 신료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범사에 그 분의 주권을 인정하며 의중을 헤아리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연약함과 실패가 있을 수도 있지만 베푸시는 긍휼에 기대어 조금씩이라도 줄기차게 그 분을 향하여 나아가고 있다면 택함받은 자임에 틀림없다. 늘 탄식하며 모자람을 한하지만 그래도 난 택함받은 자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