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2:14

마 22:14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


참된 신자에게 하나님의 나라는 잔치로 열려진다. 어린 양의 혼인 잔치인데(계 19:7), 영원한 희락과 풍요의 잔치다. 그 잔치에 청함을 받은 자는 허다하다. 십자가가 그 초청장인데 정작 참석하는 자는 많지 않다. 참석하지 않은 것은 개인 일에 바빠서다. 어떤 이는 밭으로, 어떤 이는 사업하러 갔고 심지어 어떤 이들은 초청장을 들고 간 종들을 핍박했다. 교회사가, 그리고 현실이 보여주는 모습이다.


임금의 잔치인데 무관심했다. 어떤 임금인지 잘 몰랐기 때문이다. 하나님 나라는 물리적 세계에선 감추어진 나라다. 죽음 건너편에 이르러야 환히 볼 수 있는 나라다. 물질계에서는 죽음 건너편을 인정하는 데에 인색하다. 그래서 보이는 현실에 집중한다. 궁극의 임금은 마구 홀대를 받는다. 그럼에도 오래 참으신다. 그 와중에도 임금의 잔치에 지대한 관심과 열의를 지닌 자들이 있다. 택함을 받은 자들이다.


택함받은 징표는 임금의 초청에 우선순위를 두는 마음에 있다. 그 마음은 먼저 초청자가 임금임을 아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어전회의에 참석한 신료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범사에 그 분의 주권을 인정하며 의중을 헤아리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연약함과 실패가 있을 수도 있지만 베푸시는 긍휼에 기대어 조금씩이라도 줄기차게 그 분을 향하여 나아가고 있다면 택함받은 자임에 틀림없다. 늘 탄식하며 모자람을 한하지만 그래도 난 택함받은 자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