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1:43

마 21:43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의 나라를 너희는 빼앗기고 그 나라의 열매 맺는 백성이 받으리라


앞서 주님은 바리새인들을 탐욕스런 소작농으로 비유하시며 그들이 선지자들을 죽인 일을 언급하셨다. 이제는 주인의 아들까지 죽일 참이다. 그 죽음은 무지 때문에 일어난다. 하나님의 세계에 대한 무지가 하나님의 아들을 죽음으로 몰아 넣는다. 바리새인들은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실상 하나님에 대해서 잘못 알고 있었다.


하나님의 나라는 우주의 중심이고 존재의 중심이다. 모든 만상이 그 나라를 중심으로 돌아간다. 지구는 죄와 무지로 그 나라와 끊겼다. 더 나아가 대적까지 한다. 그런 비정상적인 상황은 정리될 때가 온다. 예수님의 재림과 심판이 그 때이다. 약간의 성령 체험만 해도 세상이 새로워지는 것 같은 각성을 가지게 하는데 재림의 파노라마는 어떤 내면적 충격을 가지게 할까.


하나님의 나라는 예수님을 주님으로 모신 사람의 자아의 죽음으로 열린다. 자아가 죽으면 하나님의 나라, 즉 영원을 얻는다. 자아가 죽지 않으면 영원히 죽는다. 이른바 둘째 사망이다. 바리새인들은 진리를 떠난 종교성으로 자아가 오염됐다. 이 땅에선 그 종교성으로 지어진 일정한 영역을 누리지만 곧 바닥이 드러날 때가 온다.


하나님 나라를 중심으로 하지 않은 모든 것이 처결되는 때가 오는 것이다. 지금 여기에서 오염된 자아를 다루고 하나님 나라에 대한 무지를 거두어내야 한다. 한 번 뿐인 인생은 위기일 수도, 기회일 수도 있다. 영원히 죽을 수도, 영원히 살 수도 있다. 진리를 붙잡고 그 진리에 붙들린 삶을 살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