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1:2-3

마 21:2-3 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하면 곧 매인 나귀와 나귀 새끼가 함께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내게로 끌고 오라 만일 누가 무슨 말을 하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보내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예루살렘 입성을 준비할 때 나귀를 구하는 과정에서 나귀 주인은 주가 쓰시겠다는 말에 즉각 순종한다. 당시의 경제 수준으로는 귀한 재산이었다. 무슨 일에 어떻게 쓸 것인지 알지 못했지만 기꺼이 나귀를 내어준다. 이제까지 예수님은 무언가를 타고 다니지는 않으셨던 거 같다. 다소 이례적인 이 상황은 이번 입성이 심상치 않은 일임을 알려준다. 스가랴의 예언을 이루시는 것이다.


슥 9:9 시온의 딸아 크게 기뻐할지어다 예루살렘의 딸아 즐거이 부를지어다 보라 네 왕이 네게 임하시나니 그는 공의로우시며 구원을 베푸시며 겸손하여서 나귀를 타시나니 나귀의 작은 것 곧 나귀 새끼니라


‘내가 곧 그다’라고 하시는 것과 같다. 제자들은 ‘아 드디어..’ 하며 전율했을 수 있다. 나귀 주인의 즉각적 순종이 눈에 띈다. 여러 이유를 들어 노골적으로, 혹은 완곡하게라도 거절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는 즉시 보냈다. 절대왕정에서 왕의 명령에 즉각적으로 순종않음은 자멸로 가는 길이다. 왕에게 곱게 보일 수 없기 때문이다. 돌이켜볼 때 왕의 심기를 불편하게 한 일이 적지 않다.


그럼에도 사랑과 자비의 왕이시기에 오래 참으시며 용납하시는 은혜로 덮어주셨다. 기막힌 역설이다. 불순종이나 지연 순종만큼 은혜가 쌓인 셈이다. 바울은 죄가 더 한 곳에 은혜가 쌓였다 했는데 내 삶이 꼭 그렇다. 부모가 아이들을 대하듯 그 수준에 맞게 이해하고 품으시는 사랑이 흐르고 있는 것이다. 기록된 말씀부터라도 즉각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한다. 주께서 쓰신다 함이 참 귀하지 않은가.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