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4:17-18


마 14:17-18 제자들이 이르되 여기 우리에게 있는 것은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뿐이니이다 이르시되 그것을 내게 가져오라 하시고


벳새다 기적의 수혜자는 남자만 5천 명, 여자와 노약자를 합치면 이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었다. 소위 ‘땅의 사람들’로 불리우는 이들은 말 그대로 하루 벌어 하루 먹는 사람들이었다. 예수님은 그들을 불쌍히 여기셨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그들을 먹이라 하시자 제자들은 당황한다. 현실적으로 그들을 먹일 수 있는 형편이 안되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먹이라신 이유는 무엇일까.


예수님은 있는 것을 가져오라 하셨다.

그것에 축사하시면서 일인분이 2만 명분이 되게 하셨다. 지금도 예수님은 먹이라 하신다. 어떻게요.. 하는 우리에게 있는

것을 가져오라 하신다. 주님은 축사하심으로 그것을 불리신다. 한 알의 밀알이 많은 열매를 맺게 하듯 일인분은 다인분으로 변화된다. 너희가 먹이라 하실 때엔 당황하지말고 자기에게 있는 것을 드리면 된다.


섬김의 원리가 있다.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을 감당하면 주님은 주님 수준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신다. 제자들의 일은 이만 명 분을 마련하는 게 아니라 있는 것을 드리는 데에 있었다. 구제만이 아니라 선교도 마찬가지다. 할 수 있는 것을 놓치지 않으면 뒷일은 주님께서 이루어 가신다. 할 수 있는 것을 놓치지 않고 있는가를 살펴야 한다. 제자된 신자는 이 부분에서 주님의 부르심을 놓치지 않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